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대여] 수선화에게

[eBook] [대여] 수선화에게

정호승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역마다 불이 꺼졌다. 떠나간 기차를 용서하라 기차도 때로는 침묵이 필요하다. 굳이 수색쯤 어디 아니더라도 그 어느 영원한 선로 밖에서 서로 포기하지 않으면 사랑할 수 없다. 물의 깊이를 재는 건 내 눈물의 깊이는 재어보았는가. 눈금을 새긴 돌기중을 데리고 수표교 하나 내 눈물 속에 평생 잠겨 있어도 난 아직 내 눈문의 깊이의 깊이는 재지 못했다. 돌이 된 내 눈물의 무게도 재지를 못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