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거제도에 갔습니다.

일을 마치고 숙소로 돌아오니,
어두운 바다에 밝은 달빛이 비치고 있었습니다.

거제의 밤바다는 더 없이 고요해
저 바다에 작은 쪽배 하나 띄우고 싶어지네요.

쪽배 사공이 되어
달빛이 비치는 곳으로 노를 저어봅니다.

두둥실 두리둥실 쪽배가 떠나 갑니다.
고요한 거제 바다에 쪽배가 떠나 갑니다.

내 마음도 쪽배에 실려 떠나 갑니다.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