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도시에 살 때는 도서관이 가까이 있었는데도 책을 빌려서 보기보다는 구매를 택했다. 대형마트에서 무거운 카트를 끌며 이런 저런 물건을 사는 것처럼 온라인 서점에서 책을 구매하는 자체가 즐거웠다. 충동적 구매가 많았기 때문에 읽고나서는 쉽게 책을 나눠주었고, 어떤 책들은 읽지도 못하고 책상 위에 잠시 머물다가 다른 곳으로 갔다. 주변에 책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아서 어떤 책이라도 천덕꾸러기가 되지 않았으니 그것만으로 다행이었다는 생각이 든다.

 

최근엔 호기롭던 책 구매를 자제하고 사고 싶은 목록을 적어놓은 뒤 한참이 지나도 구매욕구가 사라지지 않는 책들만 구입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시골로 이사 온 뒤부터 종이를 태울 수 있는 환경이 되다보니 가끔 책을 태우는 일이 있는데 몇번 그러다보니 함부로 책을 살 일이 아니라는 자각을 하게 되었다. 이렇게 책을 늘이는 일을 줄이다 보니 자연스럽게 현재 있는 책의 상태를 살피게 되었다. 갖고 있는 책 중에는 상태가 좋은 편도 있고, 오래 돼서 표지가 찢긴 채로 계속 같은 자리에 남아있는 것도 있다. 낡았는데도 정리하지 못한 책들은 특별한 추억이 있거나 다시 구하기 어렵거나 또 읽고 싶다는 이유로 누렇게 변색된 추레함을 그대로 드러낸 모습으로 그저 남,아, 있다. 

 

낡은 책들을 보는 동안 마음이 편치 않아서 책을 잘 보관하는 일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처음엔 높이를 맞춰서 그 위에 지난 달력을 덮어놓았다.  먼지가 잘 쌓이는 곳은 책 위쪽이었고 일일이 털거나 닦는 일은 마음 뿐이지 실천이 어려웠다. 하지만 이렇게 해도 가지런한 모습의 책장은 얼마 가지 않았다. 책장 안의 책들은  주인의 관심이 느슨해지는 틈을 놓치지 않고 이중주차 모양을 하거나 책탑을 이루기 일쑤였다.

 

 

 

 

 

 

 

좀 더 깨끗하게 책을 보관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고민하다가 명절 기간동안 자주 사용했던 지퍼비닐백이 떠올랐다. 최근에 읽었던 책을 넣어보니 안성맞춤이다. 얼마 되지는 않지만 갖고 있는 책을 일일이 이렇게 할 수는 없고, 특별히 의미있는 책들을 골라 이 방식으로 보관하고 싶다. 내게 오는 새 책들이 줄어서 궁리해 볼수 있었던'책 보관하기' 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2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키미스

    앗! 지퍼백에 보관하다닛!! 뭔가 획기적인데요? 파란자전거님. 정말 소중한 책은 저렇게 보관해봐도 좋을 것 같아요. 책구경은 언제봐도 좋으네요. 오늘도 기분좋은 하루 보내셔요~*^^

    2019.02.12 11:59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파란자전거

      앞으로 저한테 의미있는 책은 좀 신경 쓰려고 합니다. 깨끗하게 보관하면 아무래도 다음에 볼 때 기분 좋을 듯해요^^

      2019.02.12 19:40
  • 파워블로그 게스

    저도 문동 세계문학을 저렇게 고이고이 모셔두고 있습니다. 종이책은 뭔가 세트로 구비되면안읽어도 흐뭇한 게 있죠

    2019.02.12 12:21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파란자전거

      게스 님도 문동세문 파군요^^ 저 시리즈는 색감이 예뻐서 책장을 화사하게 하지요. 맞아요. 저도 보고만 있어도 아주 좋아서 책장 앞에 잘 서있답니다...^^

      2019.02.12 19:42
  • 파워블로그 블루

    오호. 지퍼비닐백 활용 좋군요.
    소장용으로 구매한 책이 먼지가 앉는 거 보면 안타깝더라고요.
    좋은 팁 알게 됐어요.
    그리고 책을 태우기보다는 도서관 기증은 어떨까요? ^^

    2019.02.12 16:50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파란자전거

      블루 님에게 좋은 힌트가 됐다니 저도 기분이 좋습니다. 지인들 중에 지역아동센터 운영하는 사람이 있어 그곳에 조금씩 갖다 주고 있어요. 몇번 태우다가 이젠 그러지 않고 남 주기 힘든 책은 박스 류와 함께 분리수거하고 있답니다^^

      2019.02.12 19:47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