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출처] m.blog.yes24.com/document/11233015

나는 더 이상 끌려다니지 않기로 했다

 

요즘 신간을 보면서 어떤 트렌드가 있지 싶어요.

일단은 제목이 길다!

그냥 참고 순응하지만은 않겠다 식의 제목,

눌러놨던 감정들을 분출시키는 제목,

그렇게라도 토해내야 숨이 쉬어지는 것 같은 제목.

한 줄이라고 할만큼 긴 제목을 보자면

잠시, 위안내지는 위로가 되는 제목들.

 

이 책도 그런 맥락으로 다가왔습니다.

'나는 더 이상 끌려다니지 않기로 했다'

어떤 것들에 끌려다니는지, 왜 끌려다녀야만 하는지?

궁금하시죠, 지금 당장 펼쳐보세요!

 

책소개

 

세상은 발전하는데 살기가 힘들어졌다면 뭔가 이상하다
‘부자 나라, 가난한 국민’ 이것이 우리의 현실

우리 사회는 많은 발전을 했다. 너무나 살기 좋은 세상이 되었다. 그런데 이상하다. 갈수록 점점 더 살기가 힘들어지고 있으니 말이다. 세상은 풍요로워지고 편리해졌는데 이상하게도 삶은 더 각박해지고 살기가 힘들어졌다. 세상이 발전하면 모두가 더불어 잘살 것으로 생각하지만 조금만 들여다보면 그 반대다. 삶의 질도 떨어졌다. 뭔가가 많이 수상하다.

『나는 더 이상 끌려다니지 않기로 했다』는 지난 30년간 우리의 삶을 힘들게 한 주범이 무엇인지 파헤쳐본 책이다. 아이러니하게도 그 주범들은 풍요롭고도 한 차원 더 높은 삶을 영위하게 한 주체들이기에 충격적이다. 인터넷과 스마트폰, 자본주의의 독주, 지방자치단체 등장 등 몇 가지로 압축했다. 기성세대들의 반성문이자 호소문이기도 한 이 책은 이들이 서로 어우러져 지난 30년간 우리의 삶을 어떻게 힘들게 했는지 그 이유를 찾아 정리했다.

책의 저자이자 사회시스템전문가인 김종삼 원장은 고통받는 일반인부터 기업체와 지자체, 교육기관, 정치인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강의와 컨설팅을 하면서 그들 삶 전반과 업무시스템을 들여다보았다. 사회 최일선에서 활동하였기에 남들이 보지 못한 부분을 좀 더 깊숙이 보았고, 그 속에서 사회를 굴러가게 한 시스템의 허와 실을 진단했다. 지난 30년간 변화의 중심에 서서 세상의 변화를 온몸으로 느낀 결과물이다.                     

 

 

나는 더 이상 끌려다니지 않기로 했다

김종삼 저
스틱(STICKPUB) | 2019년 04월

 

기간 ~4월20일(토) 17시

발표  4월20일(토) 21시경 / 22일(월) 발송

인원  5명

조건 스크랩 (필수)/책도착 알림(필수)/인증샷 (선택)

서평기간 2주 이내. 여러 곳에 올려주기

위 책은 스틱출판사의 의뢰를 받아 진행하는 이벤트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아자아자

    응모해주셔서 감사합니다.

    2019.04.16 22:54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파란자전거

      저도 감사합니다^^

      2019.04.18 06:46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