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태백산맥 1

[도서] 태백산맥 1

조정래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태백산맥'등단 50주년 개정판'으로 다시 나왔다. 금박을 입힌 표지는 묵직하고 고급스러워보이고 양장으로 된 5판째다. 예전에 읽었지만 기억나는 건 무당 소화가  갑자기 찾아온 정하섭을 위해 계란찜을 만들며 계란이 하나 밖에 없어 아쉬워하는 장면 정도다. 무참한 내용이 많아서 일부러 기억에 저장하지 않았는지도 모른다.

 

이번에 다시 읽게 된 것은 개정판이어서가 아니라 청소년들과 읽으면 어떨까 싶은 마음에 답사 여행하듯 다시 찾아 읽었다. 그랬더니 내가 기억하는 소화의 계란찜 내용이 1권 앞부분에 있어 놀랐다. 이렇게 빨리 나온 내용이구나 싶었다. 지금은 여수 순천 10. 19사건'이라고 돼있지만 당시엔 '여순반란사건'으로 알려진 그 며칠간의 내용이 1권의 주요사건이다. 염상진, 염상구 형제의 불행한 구도, 정하섭 소화의 인연, 김범우의 등장, 하대치의 활약 등 등장인물들의 배경과 활약이 조금씩 나와 있다.

 

제발 서로가 정치적 욕심을 앞세우지도 말고, 강대국이 내세우는 이념에 얹혀 춤추는 꼭두각시 노릇도 하지 말고, 나라 잃어버리고 산 36년의 굴욕과 슬픔을 먼저 생각하며 민족이 똘똘 뭉쳐 살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기를 얼마나 바랐는지 모른다.

 

김범우의 생각이자 백범 김구의 주장이다. 그러나 이런 생각은 이상에 불과한 것인지 좌와 우는 서로 자신들이 가고 있는 길이 옳다며 상대를 설득하고, 안 되면 적으로 돌려버린다. 이념이 지향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고 싶지도 않았던 민중들은 폭력을 폭력으로 되갚고, 권력자들은 이들을 자신들 쪽으로 부추기고 있다.

 

세상의 그 어떤 주의든 인간을 위한 것이어야 하는데 그 사상의 실현을 위해서 인간을 폭력의 대상으로 삼는 점이었다.

 

미군정의 실책이라고 밖에 할 수 없는(지금까지도 사회 갈등의 원인이 되고 있는) 친일파들의 재 득세와 경주마처럼 한 방향만 보고 있는 남과 북의 지도자들. 그 안에서 한없이 흔들리다 떨어지는 나뭇잎 같은 사람들. 슬프고 아픈 사실을 마주해야하는 이 책을 아이들과 함께 읽을까? 좀 더 생각을 해봐야겠다. 겨울방학동안 전집 완독하는 기쁨을 나누기 위해 생각해본 태백산맥읽기였는데 아직은 벅찰 듯해서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8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나날이

    어려운 걸음 시작하셨네요. 읽고 읽어도 좋지만 시간이 너무 가는 책이라서요. 그 뒤에 나온 다른 대하소설들도요. 조정래의 글은 분량이 힘들어요.

    2020.11.26 12:59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파란자전거

      다시 읽으니 재미는 있는데 목적한 것과 좀 달라서 계속 읽지는 않을 듯해요. 내용은 초보님 리뷰를 읽는 걸로 만족하려고 합니다. 다행히 초보님이 이 책 전권읽기를 하시더라고요^^

      2020.11.26 13:04
  • 스타블로거 초보

    꼼짝없이 다 읽어야 되겠네요..
    헌데 전 순간순간의 장면에 치중해서 읽고 있는지라...
    제가 1부 리뷰를 쓰면서 염상진을 염상섭이라 썼다가 고쳤는데, 파란자전거님도...ㅎㅎ

    2020.11.26 16:42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파란자전거

      앗 그런가요? 수정하겠습니다. ^^

      2020.12.09 14:31
  • 파워블로그 키미스

    요런 태백산맥처럼 대하소설 읽기를 해보고 싶긴 한데 아직은 엄두를 못내고 있답니다. 토지도 읽어볼까 하고 있는데 과연 꾸준히 읽을 수 있을지 모르겠어요. ^^; 파란자전거님~ 잘 지내고 계시지요? 추워진 날씨와 조심스런 상황에 건강조심 또 조심하시고 11월 기분좋게 마무리 잘하셔요~*^0^

    2020.11.30 00:20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파란자전거

      이 소설을 처음 읽을 때의 충격이 떠오릅니다. 지금 다시 읽어도 좋네요. 기회 되면 읽으시면 좋겠어요. 오늘 아침은 정말 추웠어요. 겨울이니까 충분히 추워야 하는데 정말 추우니 할 말이 없더라고요. 키미스 님도 건강하고 행복한 연말 맞이하세요^^

      2020.12.09 14:33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