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악스트 Axt Art&Text (격월) : 7/8 [2015] 창간호

[잡지] 악스트 Axt Art&Text (격월) : 7/8 [2015] 창간호

편집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첫 느낌은 의외였다. 문예지라고 하더니 남성 패션잡지인가 싶을 정도의 고급스런 종이. 칼라화보. 표지는 천명관 작가의 담배 피우는 모습. 파격이란 단어가 먼저 떠올랐다. 호기심을 불러일으킬까. 거부감이 들게 할까. 몇 장이나 넘겨도 계속된 칼라 지면에다 차례조차 문예지 같지는 않았다. 뭘까?

 

이 책이 가는 방향은 소설가를 위한 잡지라고 밝히고 있다. 그래서 그런지 소설이 주인공이다. 소설을 읽고 쓴 다수의 비평가들의 리뷰와 인기 소설가 천명관 인터뷰. 그리고 단편과 장편의 소설들. ‘책은 우리 안에 얼어붙은 바다를 깨는 도끼여야 한다.’는 카프카의 말을 곳곳에 인용한 것은 읽는 독자 보다는 쓰는 작가를 겨냥한 말 같았다.

 

리뷰를 슬쩍 훑은 뒤 인터뷰를 건너뛰고 수록된 소설을 읽었다. 배수아 작가는 역시 그 다운 소설을 썼고, 김경욱의 소설은 역시 또 재미있었다. 다음을 기대하게 하는 것은 김이설 작가의 소설이었다. 일단 재미있게 읽히고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궁금하다.

 

이쯤해서 책을 검색해보니 고급 재질의 책 치고는 가격이 무척이나 싸다. 2,900. 할인하면 2,610. 부담 없는 가격이지만  필요한가에 대해서는 아직은 잘 모르겠다.

 

 

이것저것 다 읽고 천명관 작가의 인터뷰를 읽었다. 가수 김C처럼 나른한 얼굴을 한 작간데 읽을수록 자신만의 튼튼한 의지가 느껴진다. 입 떼기 어려운 문단 이야기가 나와서 저절로 귀가 솔깃해졌는데 보기보다 훨씬 더 용감한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창간호이기에 과감한 시도를 한 것으로 보인다. 늘 그렇게 생각하지만 첫인상은 순간이고 나머지 관계를 결정 짓는 것은 그 안에 있는 내면의 모습이다. 내면에 울림을 주는 내용을 싣는 드문 잡지가 되길 기원해본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3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블루

    그다지 관심없었는데, 신문에서 호의적으로 이에 대한 기사를 썼더라고요.
    소설가의 인터뷰, 저렴한 가격때문에 좋다고요. ^^

    2015.07.31 11:04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파란자전거

      저도 가격이 저렴해서 깜짝 놀랐어요. 천명관 작가의 인터뷰, 좋더라고요. 잘 됐으면 좋겠습니다^^

      2015.08.03 09:47
  • 파워블로그 Aslan

    요즘 악스트 호평을 자주 보게 되네요. 궁금해지는..

    2015.08.06 21:11 댓글쓰기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