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러시아 역사학자 유 엠 부틴의 고조선 연구

[도서] 러시아 역사학자 유 엠 부틴의 고조선 연구

유리 미하일로비치 부틴 저/이병두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러시아 역사학자 유 엠 부틴의 고조선 연구

 

우리 역사에 약간이라도 관심을 가진 분들이라면 우리 고대사를 생각하면 머리가 아프다고 말할 것이다. 남겨진 사료도 거의 없고 그나마 있는 사료조차도 그 진위여부를 놓고 서로 다른 주장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강단사학계와 재야 사학계는 서로를 유사역사학, 식민사학이라며 서로를 물고 헐뜯기 바쁘다. 문외한인 일반인으로서는 그 진실을 알아내기가 힘이 든다. 비단 일반인뿐이겠는가? 전문가들 또한 마찬가지라고 생각이 든다. 중국의 동북공정, 일본의 군사대국화는 한민족의 존립기반을 점점 압박해 오는 지금 강단사학계와 재야사학계는 서로 힘을 합쳐 올바른 역사의 복원을 위해 노력해야하지 않을까? 하루빨리 그런 날이 오기를 기대해 본다.

[러시아 역사학자 유 엠 부틴의 고조선 연구]는 최근에 발간된 신간은 아니지만 러시아의 역사학자가 우리 고대사 특히 고조선에 관한 역사서를 발간했다는 사실은 굉장히 놀랍다. 결코 쉽지 않은 작업이었을텐데 그의 노력에 경의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

우리 고대 사료의 부족은 조선 초기 민간에 전해져 온 책들이 불온서적으로 분류돼 많이 불태워졌다고 들었다. 그리고 일제 식민지시절에 또 한번 수모를 당해 남아 있는 사료가 없게 되어, 이것이 혼란과 분열의 원인이 되지 않았을까?

유 엠 부틴의 고조선 연구가 혼란한 우리 고대사 연구의 진정제로 작용할 수 있기를 바래본다.

4장으로 구성된 유 엠 부틴의 고조선연구는 고조선의 영토와 종족문제를 시작으로 사회경제구성까지 고조선의 전부를 고찰하고 있는 것과 함께 러시아 역사학자들의 연구까지 언급하고 있어 우리 고대사가 러시아의 역사학자들에게서도 연구되고 있음을 알 수 있게 된 소중한 기회였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