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오늘 읽은 책

우리 함께 호오포노포노

요시모토 바나나,타이라 아이린 공저/김난주 역
판미동 | 2021년 05월

 

타이라  :  그야말로 '평화는 내게서 시작된다' 는 것이군요. 

요시모토  : 그러니 자기를 싫어해 봐야 소용없고, 도망칠 수도 없다고 생각해요. 인간의 인생은 자기 스스로를 끝까지 사는 것 외에는 할 수 있는 일이 없게 만들어져 있어요. 

그게 우주의 법칙이라고 생각하면 알기 쉽겠죠. 

진정한 자기를 사는 것에 불안을 느끼는 사람은, 결과적으로 마냥 같은 곳을 맴돌 뿐이에요. 그야말로 기억의 재생이죠. 다만, 끝까지 불안에 갇혀 있을 자유도 우리 인간에게는 허락되어 있어요. 

 

호오포노포노 책에서는 '카르마' 라는 단어가 굳이 언급되지는 않는다. 

호오포노포노에서는 우니히피리 -  내면의 아이를 돌보고 사랑하는 것이 자기 자신과 우주를 해방으로 이끈다고 말한다. 

 

휴렌 박사는 '지금 사랑 속에서 살고 있는가, 기억 (두려움) 속에서 살고 있는가' 라고 질문하라고 한다. 

우리는 각자의 세계, 생각등을 창조하면서 살아가고 있는데 하나의 감정과 생각이 지속되다 보면 그것이 계속 떠오르고 순환한다. 

시크릿의 '끌어당김의 법칙' 이 '부' 를 끌어당기는 이론으로 흔히들 알려져 있지만 사실 우주의 법칙이나 마찬가지다. 

인과의 법칙, 이는 곧 카르마나 마찬가지다. 그리고 원래의 자리로 되돌아오는 one 하나의 고리로서 순환한다. 

좋은 것은 좋은 것으로 다시 오지만, 나쁜 것은 결국 나쁜 것으로 반복된다. 

이것은 누군가의 원인 때문이 아니고, 우리 각자가 그러한 '에너지' 를 만들어내고 있는 것이다.

좋은 에너지를 만드는 것만이 나 자신을 살리고, 더 나아가 주변 사람들, 환경에도 영향을 준다고 한다. 

불편함을 느낀다면, 당장 정화하고자 하는 것, 그리고 나는 지금 기억 속에 살고 있는 건 아닌지

틈나는 대로 호오포노포노로 정화해본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