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네가 마지막으로 남긴 노래

[도서] 네가 마지막으로 남긴 노래

이치조 미사키 저/김윤경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특별한 재능을 지닌 너와 평범한 내가 만들어가는 애절하고 꿈같은 사랑의 노래

 

시 쓰기가 유일한 취미인 평범한 소년 미즈시마 하루토, 음악에 천재적인 재능을 가진 소녀 도사카 아야네. 고등학생 시절부터 하루토와 아야네가 만들어가는 애절하고 감동적인 사랑 이야기 『네가 마지막으로 남긴 노래』

 

선천적으로 글을 읽고 쓰는 게 어려움이 있는 난독증을 가졌지만 천재적인 음악적 재능을 가진 아야네. 아야네는 외적으로 에쁜 친구지만.. 철의 여인이라 불릴만큼 대부분의 친구들과 어울리지 않고 모든 관계에 선을 긋는다. 하지만 하루토에게만큼은 마음을 열고 다가가게 되는 우연한 계기가 생긴다. 하루토에게 함께 노래를 만들자는 제안을 하는 아야네. 방과 후에 둘만의 시간을 가지며 음악을 만들게 된다.

난독증이 있는 아야네, 시를 쓰는 하루토. 서로의 비밀을 나누고 음악도 만들고 그렇게 같이 있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둘은 점점 서로에게 이끌린다. 아야네가 하루토에게 먼저 고백을 하지만.. 하루토는 아야네의 재능과 미래를 위해 마음을 숨긴다. (흐엉)

 

노래하고 있을 때만큼은 세상이 나를 사랑해주는 느낌(p.61)이 든다는 아야네. 그런 아야네가 음악을 하는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는 하루토. 사랑하니까 보내줘야했던 하루토. 사랑하니까 곁에 있고 싶던 아야네. 그 둘의 애절한 사랑이 흐르는 후반부에는 진짜 눈물 버튼 꾹.

사실... 일본 소설 특유의 전개가 있지 않을까하여 그냥 가볍게 읽기 좋겠다 싶었는데.. 뭐야... 머선일이야.... ㅠㅠ 생각하지 못한 부분에서 눈물이 터져버렸.. ㅠㅠ 그들의 사랑이야기를 담담하게 보고있다가 이렇게 훅- 울리기 있냐며... ㅠㅠ

 

풋풋했던 사랑의 감정이 애절하고 슬픈 사랑이 된 아야네와 하루토. 그 둘의 우연한 마주침이 영원이 되어버린 사랑 이야기 『네가 마지막으로 남긴 노래』 .. 읽고나서 제목을 다시 보니.. 슬픔이 가득하게 느껴지는 것 같다..

 

 


■ 책 속 문장 pICK

 

"왜 진짜 내 모습을 감추고 있는가 하면 말이지, 반 아이들과 가깝게 지내봐야 좋을 게 없거든. 그래서 일부러 외톨이로 지내는 거야."  p.54

 

사람은 서로 어우러져 이 세상을 살아간다. 조금씩이나마 서로 영향을 주고받으며 살아간다는 의미다. 내가, 나같은 사람이 조금이나마 도사카에게 영향을 주고 있었다니…….   p.148

 

사람의 행복은 제각각이다. 그 행복을 방해할 권리는 누구에게도 없다.     p.176

 

가끔 생각한다.

인생에 의미가 없다면, 삶에도 죽음에도 의미는 없다.  p.336

 

 


 

「오늘 밤, 세계에서 이 사랑이 사라진다 해도」 저자의 전작도 궁금해졌다. :D

 

책을 읽으면서 오랜만에(?!) 눈물 폭발해버린 『네가 마지막으로 남긴 노래』 .. 가독성 좋고 눈물 버튼 필요한 책을 찾는다면 추천... !!!

 

 

 

#네가마지막으로남긴노래 #이치조미사키 #김윤경옮김 #모모출판사 #일본소설 #장편소설 #소설추천 #사랑 #연애소설 #사랑소설 #로맨스 #스튜디오오드리 #책추천 #추천책 #도서추천 #도서지원 #오드림1기

 

 

* 본 서평은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았으나 지극히 주관적인 견해에 의해 작성하였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