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탄소 문명

[도서] 탄소 문명

사토 겐타로 저/권은희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탄소문명이라고? 우리시대 문명이 탄소로 이뤄졌다는 것인가?(나는 문과다. 이 말이 어떤 의미인지 선뜻 와닿지 않았다.) 더군다나 문명을 이야기하는 책이 이렇게 작고 얇아도 되는 것일까? 빈약하고 가벼운 이야기인 것 아닌가? 하는 편견도 잠시 들었다. 하지만 우선 출판사가 까치라는 점. 그리고 다양한 사람들에게서 추천받은 책이라는 점에서 기대를 안고 이 책을 펼쳤다. 화학이야기가 나오다 보니 잠시 겁을 먹기도 하고, 중간 중간 과학이야기에서는 문과를 나온 나로선 약간의 어려움이 있기는 했으나 문과 출신의 독자도 충분히 이해할 수 있고 또 즐길 수 있는 이야기로 가득했다. 한번도 탄소가 무엇인지, 우리 문명이 어쨌다는 것인지 생각해본 적 없는 시각이었지만 새로운 관점에서 문명사를 죽 읽어 볼 수 있어 새롭고 즐거운 경험이었다고 말할 수 있겠다. 여러 번 느끼지만 까치가 펴낸 책은 독자들에게 신뢰감을 주기에 충분하다. 약간은 투박한 편집과 표지 등이지만, 그것 자체로 뭔가 더 읽고싶게 만드는 매력이 있고, 읽고나면 충분한 만족감을 주기에 이번에도 감사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