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마흔 고전에게 인생을 묻다

이경주,우경임 공저
글담 | 2013년 05월

 

"나는 지금 잘 살고 있는 걸까?" " 나이에 맞게 사다는 건 뭘까?"

 

불혹이란 나이 마흔, 불혹이라 함은 '유혹에 흔들리지 않는다'는 뜻이라 한다.

나는 아직 마흔이 되려면 조금의 시간이 더 남아 있다.

그럼에도 책표지에 적힌 것처럼, 내가 과연 잘 살고 있는지, 나이에 맞게 산다는 건 과연 무얼지 궁금했다.

누구나 그렇겠지만, 요즘은 내가 어디를 향해 가고 있는지, 잘 가고 있는 것인지에 대한 방향을

잃어버리기 쉬운 세상이다.

남들에게 뒤쳐지고, 자꾸 나혼자 방황을 하고 있는 것만 같은, 혼자 소외된 것같은 그런 기분..

비단, 나만 느끼는 감정은 아니리라.

 

두 저자는 부부다. 흔히들 냉철함과 사회비판적인 날카로운 시선을 가지고 있으리라 기대되는 기자.

그런 이들도 마흔이 목전에 왔을 때에 흔들리는 모양이다.

대체 마흔이란 나이가 무어길래, 그리고 그 나이를 목전에 두었거나 또는 그 나이를 살고 있는 사람들에게 고전이란 과연 무슨 의미일까..

 

나는 책을 잡식으로 읽는 편인 반면, 고전에 대해서는 많이 접해보질 않았다.

쉽게 읽히는 소설이나 에세이가 편하고 마음이 놓였다.

책에서마저 어려운 이야기를 읽을 바에야 그냥 잠을 자지 싶은 게 속마음이였다.

 

그런데 이 책을 읽고 보니, 고전을 멀리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가 있었던 것 같다.

..나는 어렸기 때문이였다.

삶을 치열하게 살아보지도, 인생의 매운 맛 쓴 맛을 먹어보지도 못한 철부지였던 내가

고전이 가르쳐 주는 씁쓸한 교훈을 받아들일 재간이 없었던 것이다.

 

고전이 고전이라 불리는 이유..

오래된 이야기들이지만, 사람들에게 꾸준히 읽히는 이유..

십대, 이십대에 겉멋으로 또는, '나도 인생을 아노라'따위의 얕은 자신감으로 읽었을 때와,

삼십대를 거쳐 사십대로 들어서면서 삶이란 알 수록 더 어렵고 사는 것이 만만치 않다는 것을 깨닫게 된 후에 읽게되는 고전의 맛이 다른 이유..

단지 활자로, 흥미를 끄는 이야기로는 대변할 수 없는 인생에 대한 통찰이 담겨있기 때문이리라.

 

1년 동안 쉬면서 고전을 읽은 것으로 내 삶이 크게 달라질 것이라는 기대는 없다.

다만, 고독한 휴식을 통해 삶의 본질과 마주할 용기를 얻었다. 지금부터라도 삶의 본질이 무엇인지

끊임없이 되새김질하고 싶다. 흐르는대로가 아니라 의도한 대로 살고 싶다.

그러면 세상의 기준이 아니라 나의 방식으로 나아갈 수 있지 않을까?


작가의 말처럼 고전은 우리게에 삶을 통째로 변화시킬 힘과 깨달음을 주진 않을지도 모른다.

그렇지만, 내 삶을 좀 더 바라볼 수 있는 용기..

휩쓸리지 않고 내 삶을 주체적으로 살아가겠다는 의지..

그 것이면 충분하지 않을까?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