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새의 선물

[도서] 새의 선물

은희경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은희경 작가의 장미의 이름은 장미를 읽고, 유명작인 새의 선물도 읽어봐야겠단 생각이 들었다. 예전부터 많은 분들이 추천 했던 책이기도 해서 기대를 품고 읽기 시작했다. 그런데 주인공 어린 '진희'가 내겐 좀 복병이었다. 그저 캐릭터일뿐인데, 영악함이 보기 싫어 여러번 책을 읽다 덮었다. 하지만 완전히 덮을 수 없었던 건 이야기의 힘이 있었기 때문이다. 등장하는 인물도 많고, 마치 드라마 전원일기처럼 복작복작한 분위기, 앞으로 무슨 내용이 펼쳐질지 궁금했다.(전원일기 수준으로 많이 나오진 않지만)

중반 가까이 읽다보니 진희가 더이상 밉진 않았다. 영악해도 아이는 아이이다 보니 엉뚱한 귀여움이 있어서... 나는 특히 이모 이야기가 재밌었다. 너무나 흔한 성격의 이모를 작가는 어쩜 이렇게 잘 그려낼까. 새삼 내 나이와 비슷한 나이에 이 책을 쓴 작가가 참 대단하다고 느꼈다. 

곱씹어 생각해 볼 만한 구절도 여럿이고, 고전처럼 어느 시대에서 읽어도 좋을 책이라 생각한다.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