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신의 문장술

[도서] 신의 문장술

후미코 후미오 저/한승동,한오정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글쓰기가 생각하기 나름이지만 나에겐 늘 어려운 숙제같은일이다. 어떤 글을 쓸때 늘 첫문장 떼기 어려워 하는 유형중 하나이다. 

그런데 이런 나의 글쓰기 부담을 덜어내주듯 작가는 '쓰고 버리기'로 시작하라고한다. 버릴 것을 전제는 쓰는것이야말로 의미가 있다는 말자체가 희한하게 글쓰기의 부담을 줄여주었다.

미래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에서 벗어나게 해주었다는 글쓰기가 저자에게 삶의 변화를 가져다주는 커다란 의미있는 원동력이 되어줬음을 강조한다.

잘쓰는것보다 '다' 쓰는것이 중요하다. 

오늘부터 짧던 길던 잘쓰던 못쓰던 '완성'을 목표로 일기부터 써보는것을 습관화해야겠다 다짐해본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