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학교 다녀올게요

[도서] 학교 다녀올게요

윤정훈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나는 학교의 선생님이 아니며 교육 분야에 있어본 적도 없다. 하지만 오랜 시간 동안 학교의 선생님이자 학생부 담당을 맡은 저자의 리얼한 학폭에 대한 에세이라고 하여서 꼭 읽어보고 싶었다. 내가 학교를 벗어난 지도 정말 오래 되었지만 학교 & 교육은 세대를 거슬러 다 거치는 곳이기에 지금의 모습을 알고 싶었던 것 같다.


이 책은 핵심적 내용은 실제이되 나오는 인물 등 조금의 변형을 준 가상의 짤막한 학폭 스토리를 담은 책이다. 아직 법적 성인이 아닌 미성년자들의 세계이기도 한 학교, 학교에 이렇게나 많은 다크사이드가 있을 줄은 이 책을 보고 많이 알게 되었다. 물론 어느 정도는 나의 학창 시절에서도 비슷하게 본 것들이 있지만, 지금은 학교란 곳은 어떤 곳일까, 학교의 선생님들의 의무, 위치 등에 대한 생각도 많이 하게 해 준 책이다.


인간은 동물이다 아니다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하게 해 준 책이기도 하다. 미성년자들은 성인들보다 덜 다듬어지고 더욱 동물 같은 야수의 세계가 아닐까 라는 생각도 많이 들었다. 그렇기에 우리는 인간이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약한 자를 도와야 한다는 말을 은연중에 집어넣지만 사실 우리도 동물의 한 종류라는 것을.


이 책은 각 스토리의 학폭 문제아에 대해서 왜 이렇게 되었을까 등의 아주 심도 있게 다루지는 않지만 정말 다양한 스토리를 보고서 같은 느낌, 그리고 차가운 시각으로 써 내려간 작가의 글이 인상 깊었다. 이 책을 읽으며 많은 평범한 사람들이 배움의 장소 학교라는 단순한 시각에서 알고 있는 것을 넘어서 많은 것을 감내하고 있을 현직 교사들이 얼마나 힘들까 라는 생각도 많이 하게 해 준 책이다.


어디서부터 문제일까. 아이들이 태어나면서 악한 마음을 갖고 태어나지는 않을텐데. 이 책은 교육관계자라면 특히 많이 추천하고 싶다. 그렇지 않다 하더라도, 어른으로서 교육에 대해 조금의 책임감과 문제의식을 느끼고 싶은 사람들에게 많은 실상과 질문을 던질 책으로서 추천하고 싶은 책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