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개를 데리고 다니는 부인

[도서] 개를 데리고 다니는 부인

안톤 빠블로비치 체호프 저/오종우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언제나 러시아 문학작품을 읽을 때마다 느끼는 것이지만, 그들의 작품은 대게가 다 분위기가 무겁고, 뭔가 요동치는 사건을 저 얼어붙은 시베리아 땅에다가 억지로든 아니든 묻어놓고 터지기만을 기다리는 사람들에게 이리 와서 보라고 손짓하는 느낌에다가, 작가들의 작품에 같이 고민하지 않으면 뭔가 크게 죄짓는 것 같은 느낌에, 다들 톨스토이나 도스또옙스키처럼 대 작가들이 벼려놓고 읽으라고 준비해 놓은 것 같은 느낌이다.

  그렇지만 본 작품은 그렇게 무섭게만 다가올 러시아인의 작품이 아니다. 극작가, 단편작가로서 명성이 찬란한 체호프의 작품이다.(그도 장편소설을 쓰고 싶었다고 한다. 그렇지만 끝내 그 소망은 이루지 못했다고 한다. 어쩌면 상기와 같은 러시아 작품들의 아우라 때문일지도?) 책을 읽는 독서가 중에도 보면, 단편소설은 읽지 않으려는 이들이 은근히 많다. "뭔가 일어날만 하면 뭔가를 툭 던지고 끝나버려 이상하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 작품집은 그런 것은 하나도 없다. 수록된 작품 모두 단편소설이 가져야 할 미덕은 다 갖추었다. 해학, 기쁨, 슬픔, 현실 풍자들이 고루 갖춰 있고 세상을 바라보던 체호프의 시선과 마음이 얼마나 따뜻했는지를 알게 해 준다. 단편이라 해도, 짧아도 세상에 대해 훑은 건 다 흝어주는 작가의 솜씨. 만족스럽고 경외감이 들기까지 하다.

  러시아 문학이라고 해서 다 묵직한 것만 있는 건 아니라는 걸 알았다. 물론 체호프의 작품이 가볍디 가볍다는 뜻이 절대 아니다. 오해마시길.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