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야밤 (22:00~24:00)


미희

일루션 저
로맨스토리 | 2018년 12월

책을 읽다 보면 둘은 대화를 많이 하는 것 같은데 이상하게 상대나 자신에 대한 이야기는 별로 없는데,

아마 끝까지 미희는 너무 자존심이 세고, 지훈은 미희를 더 이상 믿을 수가 없어서 마음속까지의 대화는 쉽지 않을 거라 생각합니다.

그렇기에 이 소설이 더욱더 잘 어울린다고 생각합니다.

진짜....

와 이런 찜찜한 끝 정말 취향입니다.

리뷰를 쓰면서도 계속해서 책을 다시 읽어 보는데, 가끔씩 저는 꺼내서 읽어 볼 거 같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