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마감 일기

[도서] 마감 일기

김민철,이숙명,권여선,권남희,강이슬,임진아,이영미,김세희 공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마감일이 가장 두려울 8명의 작가들이 뭉쳐 단짠단짠한 마감 분투기를 책으로 담았다. 죽음의 순간 데드라인을 앞두고 피말리는 사투를 벌이지 않는 인간은 없다. 하지만 작가 중 일부는 바람 앞에 선 등불처럼 처절한 외침을 할 찰나에 더 위대한 글쓰기가 나온다는 신념으로 글을 쓰기도  한다. 촌각을 다투는 시간, 시곗 바늘 소리에도 땀이 흐르고 오금이 져리는 시기를 극복한 사람만이 마감 일기, 데드라인을 참 맛을 느끼지 않을까?

독자들 또한 순서를 정하지않고 손이 가는 페이지, 애착이 가는 작가의 마감 일기를 먼저 선택해 읽어보는 것도 짜릿함을 느끼는 방법이 될 것이다. 각자 어떻게 자신만의 원고 데드라인을 마치고 기대하는 마감 일기를 쓰는지 짧은 책의 내용 안에서 오랜동안의 여운을 얻어 갔으면 한다. 이제 《마감 일기》는 시작이다.

 


마감 앞에 강심장이거나 쪼그라드는 작가, 소심해서 더욱 음츠려드는 작가도 있다. 또한 마감이란 시간 타임을 즐기는 이도 있다. 시간 싸움을 하는 광고의 세계에서 사투를 펼치던 카피라이터 출신 작가는 마감이란 결과물에 행복감과 쾌감을 느낀다. 다양한 인간 군상이 있듯이 글을 쓰거나 그리는 이들에게도 각양각색의 특징이 있다는데 묘미를 찾을 수 있다. 왠지 이번 주제가 마감을 대하는 창작자들의 자세이지만 《마감 일기》에 이어 또 다른 장르, 주제의 일기가 우리 앞에 선보여지기도 바라는 건 큰 욕심이 아니겠지.

우선 우리에게 필요한 건 마감을 대하는 작가들의 자세이다. 사람이란 각자의 인생살이가 70억가지인 것처럼 여기 8명의 작가들이 대하는 마감의 고차원적 패싱 능력을 살펴보고 글을 쓰고자하는 독자라면 '나는 어땠을까?'  '이것 보다는 잘 할 수 있겠지'라든가 의문과 해답도 찾아보는 시간을 가져보는 것도 독서, 혹은 글쓰기의 힘을 기르는 출발점이 되지 않을까 생각하며 이야기를 마무리한다.

여러분 각자가 꿈꾸는 《마감 일기》도 꼭 써보길 추천한다.



*출판사 지원을 받아 개인의 의견을 발등에 불 올리고 남깁니다.

#다산북스#놀#공감에서이#마감일기#김민철#김세희#임진아#강이슬#일기쓰기#주제에세이#단짠단짠마감분투기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