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체스트넛 스트리트

[eBook] 체스트넛 스트리트

메이브 빈치 저/정연희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체스트넛 스트리트'라는 더블린의 가상의 마을에 사는 친근한 이웃들의 이야기를 모은 책이다. 책 한권에 서른 일곱편의 이야기가 실려 있으니 매우 짧은 이야기들이다. 자칫하면 지루해지거나 집중이 안 될 수 있는데 한편한편이 흥미롭고 재미있고 뭉클하고 따뜻하다.

바보같을 만큼 무조건적인 사랑을 주는 아빠, 멀리서 지켜보며 바람 핀 남자가 가정으로 복귀하길 바라는 택시기사, 아이를 가질 수 없는 여자가 남편의 전처 아들을 사랑하고픈 마음, 진지하게 조언을 해주는 이웃들, 시크한 도시남자가 소박한 마을에 반하는 모습, 오랫동안 홀로 자녀만 키우며 살아온 여인에게 대화할 수 있는 남자가 나타나고...

책도 따뜻했는데 정연희 번역가님이 '옮긴이의 말'에서 'On Raglan Road' 라는 아일랜드 노래를 소개해 주셨다. 더블린 거리를 생각하며 가끔씩 꺼내 듣는다고 하시며 'Sinead O'Connor' 라는 뮤지션까지 추천하는 애정어림에 서른 여덟 번째 이야기를 듣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그 작가의 그 번역가^^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