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흑백

[eBook] 흑백

미야베 미유키 저/김소연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인친님의 은근한 강추(너무 재밌어서 밤을 샌다는) 덕분에 미미여사님 책을 읽고 있다.

왠지 순서대로 읽고 싶어서 '흑백'을 잡았는데 잘한듯. 이 책을 시작으로 '미시마야 변조괴담 시리즈'가 일곱 권이나 있다. 변조괴담 시리즈라 하는데 괴담일수도 있고 판타지일수도 있고 SF처럼 읽어버릴 수도 있겠다 싶다. 요즘은 장르적 경계도 흐려지니~

열일곱 살의 아름다운 '오치카'는 마음의 상처가 깊어 집을 떠나 숙부집에서 지내고 있다.
숙부인 이헤에와 숙모인 오타미는 에도 간다에서 장신구와 주머니를 파는 미시마야 가게를 하고 있다.

바둑을 좋아하는 이헤에는 '흑백의 방'을 따로 만들어 바둑을 즐기는데 어느 날 이헤에가 자리를 비운 사이 손님이 오자 오치카가 조카딸로서 손님을 맞이한다.
손님은 정원에 핀 '만주사화'라는 꽃을 보고 생각에 잠겨 오치카에게 자신의 속깊은 이야기를 한다.
비통한 이야기를 들은 오치카는 자신의 아픔을 돌아보게 되고, 오치카가 듣는 능력이 있음을 느낀 이헤에는 흑백의 방으로 괴담을 모은다. 다양한 사람들이 찾아와 기괴하고 슬픈 이야기를 말하면 오치카가 들어주는 것이다.

만주사화를 보고 살인자인 형을 떠올리며 회한에 잠긴 동생 이야기를 시작으로, 돈 백냥으로 사람을 유혹해 끌어들이는 저택, 오치카의 가슴 아픈 약혼자의 죽음, 남매의 어쩔수 없는 사랑 이야기가 소개된다. 마지막엔 이 모든 이야기가 연결되어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세헤라자데가 생각났다. 세헤라자데는 죽지 않기 위해 천일 동안 이야기를 했다면
오치카는 상처의 치유와 회복을 위해 괴담대회(백물어) 이야기를 듣는다.

어쩜 이런 이야기들이 샘솟을까.
미미여사님의 상상력에 리스펙.
시리즈라 하니 다 읽어야겠네~ㅎㅎ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