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북클러버
서서히 식물이 좋아집니다

[도서] 서서히 식물이 좋아집니다

한진아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서서히 식물이 좋아집니다.'

플랜트숍 '서서히'를 운영하는 한진아님이 쓰신 책이다.

 

요즘 식물 키우기에 관심을 갖다보니, 서점에서 눈에 들어와서 구매했던 책이다.

그리고 '잘 읽었다.'

 

식물 키우기 관련 책들을 제법 읽었다고 생각하지만,(어쩜 아직 부족하다.)

현재 출간된 책들을 읽은 경험을 말하면...

 

우선, 식물키우기는 원예학과 관련이 있는데

학문적으로 접근한 책은 어렵다. 그렇다고 무시할 수도 없다.

반면 취미용 책들은 깊이가 얇다. 단순히 특정 식물을 키우는 정보를 책의 절반 이상을 할애하는 경우도 많다. 물론 이런 정보가 있어야 자신이 키우는 식물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기 때문에 꼭 필요한 내용이다.

그러나 이렇게 책을 보다보면 물주기, 빛, 토양, 통풍 등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갈구하게 된다.

 

그런 면에서 이 책은 좀 더 기본적인 이론 지식에 치중해서 좋다.

저자의 경험과 초보 가드너나 식집사들이 실수하기 쉬운 부분들을 잘 지적해준다.

 

그러면서도 에세이 같은 느낌도 함께 받는다.

가드닝 클래스를 실제로 운영하고, 이에 대한 경험들이 책에 녹아들어가 있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이런 구성으로 인해 다소 부담없이, 에세이를 읽듯이 편하게 읽으면서 가드닝 관련 기초지식을 습득할 수 있는 책이라는 생각이 든다.

 

반면, 여느 도서처럼 식물키우는 정보는 다소 부족하다. 하지만 그만큼 식물을 키우는 환경과 기초지식에 지면을 많이 할애했다고 이해해볼 수 있을 것 같다.

 

책은 다음과 같이 네 개의 파트로 나누어져 있다.

책의 소제목으로 '헤매고 있는 초보 가드너를 위한 홈가드닝 플랜' 과 맞는 구성과 내용들이다.

 

plan 1. 나의 식물 생활 돌아보기

plan 2. 다시 제대로 알아가기

plan 3. 조금 더 노력하기

plan 4. 식물과의 추억 기록하기

 

파트 1, 2, 3을 통해 식물을 키울 때 필요한 내용들을 닮고 있고, 파트4에서는 식물과 관련된 이야기 그리고 책의 후반부에 수강생 후기 등을 포함해서 식물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재미있게 읽을 수 있도록 구성해 놓았다.

 

그리고 토양, 병충해, 분갈이 등의 다양한 지식을 자세하고 이해하기 쉽게 설명해주고 있는 부분도 좋았다.

 

책의 제목대로 이 책을 읽어 나가다 보면 처음 식물을 키우는 사람도 '서서히' 식물이 더 좋아지고 자신감도 가질 수 있지 않을까 생각된다.

 

마지막으로...

식물을 키우면서, 그리고 책을 읽어가면서 느낀 점이다.

어느 책에 쓰여 있던 기억이 난다.

식물을 키우는 사람들의 말이 말하는 사람마다 다른 경우들이 많다고.

하지만 그게 다 틀린 건 아니라고.

그 상황에선 그 말이 맞고, 다른 상황에서른 또 다른 말이 맞는 거라고...

 

결국, 내가 내린 결론은 다양한 많은 지식을 쌓고 자신의 환경에 맞는 내용을 선택해서 시도해보고, 또 다른 방법도 시도해봐서 자신만의 식물키우기 노하우를 쌓아야 하지 않을까 하는 것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