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뉴로맨서

[도서] 뉴로맨서

윌리엄 깁슨 저/김창규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주인공 상황보고 어느 정도 귀환병 이야기려니하고 짐작했는데 세상에 코르토 에피소드는 이 정도면 조커될 만하다고 인정합니다; 자기 국가 군인들 죽음을 그냥 어느 모르는 집 개고양이가 죽은 것처럼 취급하네. 하기사 우리나라에서도 제대로 6.25에서 군공 세운 사람이나 부상병들에게 훈장 주는 거 못 봤다. 나도 전전전남친이 전우 잃고 절름발이 되신 외할아버지 계급이 뭐냐 물어볼 때 걍 그 새끼 얼마 없던 머리채 몽창 뽑아버릴걸 그랬네. 왜 난 조커가 되지 못했나...


보다보니 남주 찌질함이 한남 수준이다. 절도해서 신경 다 망가진 뒤 기계 하나 가지지 못한 채 퇴역당한 스페이스 카우보이인데, 그 시절 은근 그리워하면서도 술집에서 기계 고치러 해외 간다는 인간 보면서 그딴 기계 왜 달아 이러고 있음 ㅋㅋㅋ 자기 건드리면 잣으로 만들어놓겠다며 약 먹고 본진 쳐들어가면서 정작 달리다 약기운 깨면 총 버리고 굽신굽신ㅋㅋㅋ 정의감 그런 거 1도 없음. 맨날 일본 애니만 보다보니 '내 정의가 즈엉의다!' 이러는 인간들만 오조오억명 대한 것 같은데, 오랜만에 이런 인물 보니 재밌네. 아무튼 스토리의 완성도도 제법 높은 편이고, 퀘스트(?)를 깨면서 성장하는 케이스의 모습도 바람직하다. 마지막엔 의미심장한 반전이 나오지만.

 

역시 단 한 번, 케이스는 술을 마시려고 손을 뻗다가 물 탄 버번 잔 바닥에서 언뜻 거대한 인간의 정자 같은 것이 비치는 것을 알아챘다. 몰리가 케이스 너머로 몸을 뻗쳐 리비에라의 얼굴을 한 대 후려쳤다.


"까불지 마. 장난치지 말라고. 내 앞에서 한 번만 더 그런 무의식 장난질을 하면 혼쭐을 내주겠어. 상처 하나 안 내고 보내 버릴 테니까. 아주 재밌을 거야."


(...) 케이스는 눈을 감고 스스로를 타일렀다. 왕복선은 그저 커다랗고 아주 높이 나는 비행기에 불과하다고. 비행기 냄새가 났다. 새 옷과 껌과 피로의 냄새도. 케이스는 선내 방송의 코토 소리에 귀를 기울이며 기다렸다.

 



 


 

 

코토가 뭔가 했더니 최근 애니 이 소리에 모여에 나오는 가야금같은 악기였네요.

 

"좁은 부분으로 가면 산 같은 느낌을 받게 돼. 지면이 가팔라지면서 바위가 점점 많아지지. 하지만 올라가기는 쉬워. 높이 올라갈수록 중력이 약하니까. 그쪽에 운동 센터가 있어. 이쪽에는 벨로드롬이 있고."


"벨로....... 뭐요?"


케이스가 몸을 앞으로 기울였다.


몰리가 말했다.


"자전거 경주장이야. 중력이 낮은 데다가 마찰력이 높은 타이어를 사용해서 시속 100킬로 이상으로 달릴 수 있어."

 



 


 

궁금해서 검색해보니 정말 그런 경기가 있었다. 그리고 만화도;;; 일본은 정말 만화로 안 그린 게 뭐냐.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