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영어인가 화성어인가

[도서] 영어인가 화성어인가

레미 라이 글그림/이승숙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책의 초입부를 달리고 있는데

내 친구들의 유학시절 이야기가 생각났다.

잘 알지 못하고 무턱대고 외국으로 가게 된 이야기들

나 또한 외국이 아닌 타지만 가도 어색했한데

책에서만 보던 오스트레일리아라..

아빠는 안계시지만 엄마의 긍정적인 말에

뭔가 다 잘 될거 같은 생각에

나 또한 설레이는 거 같았다.

 

막장 도착하니 생각과는 다른 느낌.

화성인.....

겉은 같은데 다른 언어들

외계인들과 함께 있는 듯한 느낌이 아니었을까 싶었다.

굼벵이라는 변명에

아이들의 시선들까지 내가 느껴지는 듯 해서 읽으며

낯가리는 난 얼굴이 화끈거렸다.

 

동생도 돌보아야 하고 엄마는 일하러 가시고

그 속에서 케이크를 만드는 꿈을 꾸며

성장하는 아이들의 모습

그 속에서 아이들의 몸이 성장하는만큼

언어도 늘어가는 모습에 뿌듯함이 느껴졌다.

 

화성에 있는 듯한 힘들 속에서도

아빠와의 추억을 떠올리며

케잌도 만들며 생활하는

징웬의 성장 이야기 같은 내용이 너무 인상깊었다.

 

이 책을 읽게 된 아이들도

징웬의 입장이 생각해 보며 얘기를 나눠보는 것도 좋은 것 같다.

 

 

<이 책은 출판사에서 무상으로 제공하는 책입니다.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