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깊은 밤 갑자기 (1Disc, 일반판) : 블루레이

[Blu-ray] 깊은 밤 갑자기 (1Disc, 일반판) : 블루레이

내용 평점 3점

구성 평점 3점

  영제 - Suddenly at midnight, 1981

  감독 고영남

  출연 김영애이기선윤일봉한혜리

 

 

 

 

 

  곤충그중에서도 나비를 연구하는 유진은 어느 날 연구차 간 곳에서 미옥이라는 여인을 데리고 온다그의 말에 의하면무당이었던 모친을 사고로 잃고 오갈 데 없는 상황이 안쓰러워서 집안일이라도 시킬까 데려왔다는 것이다부인인 선희는 마침 일손이 부족해 곤란하던 차에 미옥을 반긴다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선희는 남편과 미옥이 불륜을 저지르고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이후 미옥을 향한 그녀의 태도는 돌변하고급기야 환상인지 실제인지 모를 장면에 쓰러지고 마는데…….

 

  이 영화의 포스터를 보면공포 영화가 아닌 에로 영화가 아닐까 의심하게 된다물론 요즘 포털에 이 작품을 검색하면푸른빛의 오싹한 포스터가 나온다하지만 어쩐지 영화 샤이닝 The Shining, 1980’이 떠오르는 건…….

 

 

  아맞다다음 문단부터 스포일러가 주르륵 주르륵 나온다. 40년 전에 개봉한 영화라서 괜찮지 않을까 싶지만, 400년 전에 나온 책도 아직 안 읽어본 사람도 있으니까 조심해야겠지스포일러 주의!

 

 

 

  사실 이 작품을 보면정말로 남편과 미옥이 불륜을 저질렀는지 아닌지 명확히 나오지 않는다맞는다면 선희가 본 것은 환상이 아니었고아니라면 선희는 헛것을 보고 애먼 사람을 의심하고 죽인 것이다영화는 열린 결말처럼명확히 매듭을 짓지 않고 끝난다도대체 그 밤에 선희에게는 무슨 일이 벌어진 걸까?

 

  우선 마지막 장면과 연관 지어 생각해보면선희가 신내림을 받은 게 아닐까 하는 의문을 갖게 된다그 매개가 되는 건 아마 미옥이 갖고 있던 목각인형일 것이다무당이었던 미옥의 엄마가 남긴 것이라니아마 가능성이 클 것이다처음에는 선희가 아무리 버려도 인형이 되돌아오는 것을 보면서미옥이 인형의 몸을 빌려 복수하는 게 아닐까 생각했다후반부에 가면미옥이 피를 흘리며 나타나 인형과 함께 선희를 공격한다자신을 죽인 선희에게 복수하거나대가 끊긴 무당 집안의 명맥을 잇기 위해 그녀를 공략하는 것일 수도 있다만약 신내림을 받은 것이었다면선희가 본 장면들은 환상일 수도 있고 아니면 신기 때문에 문 너머의 장면을 본 것일 수도 있다.

 

  아니면 그냥 선희가 미쳐서 그랬던 걸지도 모른다남편과 미옥의 사이를 의심하다가 살인을 저지르고 그 죄책감 때문에 정신이 망가졌을 수도 있다인형이 되돌아오는 것도사실 그녀가 버려놓고 자기도 모르게 다시 갖고 왔을 수도 있다그리고 죄책감 때문에 자신이 미옥의 대신이라는 망상으로 목각인형 변장을 하고 있는 걸 수도 있다.

 

  미친 것이라면남편과 미옥의 사이가 불륜인지 아닌지는 중요하지 않다그냥 그녀의 정신 상태가 원래 약간 좋지 않았고미옥이 집에 오면서 그게 가속화가 된 것이다초반에 약국에서 신경안정제를 처방받는데 그 영향일 수도 있고어쩌면 친구가 와서 아무 생각 없이 던진 말이 도화선이었을 수도 있다.

 

  그런데 이 친구 좀 이상하다처음에는 선희의 남편이 집을 자주 비우니까 바람난 거 아니냐문제가 있는 거 아니냐여자 나이 스물여덟이면 환갑이라며 우리는 서른이 넘었으니 진갑이라는 등의 말을 한다그런데 나중에 선희가 남편의 불륜이 의심된다니까 피해망상이라며 정신 상담을 받아보라고 얘기한다이건 뭐지실컷 의심의 여지를 주고는 발을 빼는 건가이게 스릴러였으면이 친구가 유력 용의자다선희를 정신병으로 몰아넣고 남편과 아이를 차지하려는 속셈인 거다하지만 이 작품은 그런 방향으로 흘러가지는 않았다.

 

  영화는 후반 15분을 남기고 쉴 틈 없이 몰아친다그 전까지는 망상증에 걸린 주인공의 에로틱한 상상이 펼쳐지는 작품인가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위에서 말한 에로영화 포스터 같다는 그 장면들이 이때 펼쳐진다하지만 15분을 남기고 작품은 완전히 달라진다초중반은 오직 이 부분의 충격과 공포를 극대화하기 위한 발판이었다초반엔 청순하고 다소 백치미까지 보이던 미옥이 후반에 그렇게 무섭고 오싹하게 변할 줄은 몰랐다여자의 변신은 무죄라더니…….

 

  후반이 오싹해서 기억에 남는 영화였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