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8908030786

친일 논란이 있긴 하나 이인직은 신소설을 창시한 거두 중 한 명이었으며 현대 독자가 읽어 봐도 그럭저럭 흥미롭게 읽히는 줄글을 잘 지어낸 작가입니다. 

 

<혈의 누>는 비록 왜색이 물씬 배어나는 제목을 달았지만(아예 血ノ淚라고 했으면 더 그럴싸했겠네요ㅋ) 내용은 진취적인 여성을 주인공을 삼았을 뿐 아니라 신교육을 받은 젊은이들의 우국충정을 가득 표현합니다. 물론 청일전쟁 당시 조선에서 많은 만행을 저지른 일본 측에 매우 우호적인 시선일 뿐 아니라... 뭐 소설 시작부터가 "일청전쟁" 운운하는 그런 문장입니다. 무엇보다 인물들이 평면적이고 프로파간다 스피커 이상의 그 무엇이 못 됩니다. 

 

다만 소설은 대단히 개신교에 우호적인데, 당시 조선에 파견 온 개신교 선교사들은 출신이 미국, 호주 등지였으므로 이때만 해도 일본과 꽤나 우호적인 괸계였던 미국을 친일 진영이 어떻게 보고 있었는지가 드러나는 대목입니다. 

 

우리가 유의해야 할 건, 청일전쟁 이후 러시아의 패배, 퇴각에 이르는 십여 년 간 반도를 지배했던 정치 지형은 민족주의와 친일사대의 대립이라기보다, 전근대적 인습을 타파하고 구미처럼 발전된 근대 국가를 확립하려는 세력의 몸부림과, 이를 불온시하는 수구의 대립이 더 뚜렷한 구도였다는 사실입니다. 불운하게도 근대지향의 몸부림이 친일과 더 밀접히 결합한 게 이후 역사를 꼬이게 했을 뿐이죠. 애국 계몽 운동이 민족주의 진영 안에서 더 확고한 기반을 가졌더라면 사정이 그처럼 나빠지지는 않았을 텐데 말입니다. 

 

<은세계>는 수구 세력과 민중의 대립 양상을 더 선명히 부각합니다. 황당하지만 소설의 내러티브는 근대화가 곧 친일이요, 이 길이 도탄에 빠진 민중을 더 잘 살게 하리라는 대단히 기만적인 비전을 제시합니다. 

 

이 책에는 한 작품이 더 실려 있는데 <모란봉>입니다. 역시 이인직의 작품이며, 원본 그대로 미완성인 텍스트입니다. 약간 성적인 내용, 거기다가 오늘날의 시각으로는 대단히 충격적인 내용이 있는데 이는 일본 특유의 성에 개방적인 무분별한 풍조의 수입 흔적이라 매우 안타깝다는 생각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