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태양계가 200쪽의 책이라면

[도서] 태양계가 200쪽의 책이라면

김항배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



태양의 지름 1,392,700km, 태양과 지구 사이의 거리 약 1억 4,960만km.


도무지 감이 잡히지 않는다. 학창 시절 과학시간에 배우는 태양계 이미지를 봐도 행성의 크기, 행성 간의 거리를 단순히 숫자로만 받아들였지 그 크기가 실제로 어떨지 상상조차 해보지 않았던 것 같다. 그냥 어---------------------엄-------------------청 크겠구나, 싶었을 뿐.



<태양계가 200쪽의 책이라면>은 가로로 길게 제본되어 있으며,
양장으로 되어 있어 마치 동화책을 연상시킨다.


측면 제목 부분을 보면 '수금지화목토천해' 순서로 행성이 그려져있다.

행성 간의 거리도 고려해서 배치한 것 같아 세심함이 느껴진다.



<태양계가 200쪽의 책이라면>이라는 이 책은 정말 획기적인 책이다. 모든 사람들에게 태양계가 확! 와닿게 만드는 책이다. 책은 태양계를 1000억 분의 1로 축소시켜 놓았는데(-물론 이마저도 와닿지 않았지만-), 행성마저 1000억 분의 1로 축소시키면 육안으로 식별할 수 없을 만큼 작아져서 행성은 10억 분의 1로 축소시켰다고 한다. 태양계를 100억 분의 1로 축소시키면 우리가 상상하기 쉬운 적당한 크기가 된다. 태양은 지름 14cm의 자몽 크기이고, 지구는 1.3mm의 좁쌀 크기라고 한다. 이 얼마나 명확하게 떠올리기 쉽고, 명료한 대안인지!


태양계를 1000억 분의 1로 축소시킨 책 한 페이지는 2,500만km, 한 장은 5,000만km라고 한다. 5,000만km는 KTX를 19년이나 타고 있어야 도달할 수 있는 거리라고 한다. 즉, 책 한 장에 19년을 넘나드는 것이다.



태양에 대해 설명하는 부분. 칠흑같이 검은 바탕이 우주여행의 서막을 알리는 것 같다.


오른쪽 페이지 하단에 호기심을 자극하는 불길이 빼꼼 모습을 드러낸다.


책장을 넘기니 활활 타오르는 치즈 피자(?) 같은 모습의 태양이 나타난다.

이 부분의 연출력에 감탄했다.



나는 숫자에 약하다. 요즘은 좀 나아진 편이라지만 어릴 땐 저렇게 긴 숫자가 나열되면 한 번에 읽지 못할 정도로 숫자만 보면 울렁증이 생겼었다. 그러니 수학은 고사하고 과학, 그것도 복잡한 숫자들이 난무하는 자연과학은 오죽했겠으랴.


툭하면 몇 km, 몇 파섹, 몇 광년 등등 체감할 수 없는 단위의 향연으로 지구과학은 수학보다도 더 어렵게 느껴졌었다. 그렇게 수학은 물론 과학마저 손을 놓아버린 나는 태양계에 대해서라고는 '수금지화목토천해(명)'만 아는 어른이 되었다.


하지만 <인터스텔라>, <마션> 등 우주에 관한 영화들을 접하게 된 이후, 보기만 해도 먹먹하고 지루한 우주라는 공간이 궁금해지기 시작했다. 그런데 이것 참,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지. 어떤 것이 궁금한지도 정확히 알지 못한 채 머릿속에 지식은 채워 넣고 싶었던 것 같다.



새 파란색이 아름다운 해왕성.



회색 바탕에 선명하게 새겨진 행성의 삽화들은 광활한 우주 안에 오롯이 자리하고 있는 신비로운 행성들을 입체감 있게 부각시킨다. 책을 한 장씩 넘기다 보면 행성 간의 거리를 직접 체감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중간중간 긴 여행을 떠날 때 만나게 되는 정거장 혹은 휴게소와 같은 흥미로운 우주의 이야기들을 만날 수 있다.


누군가 천문학에 대해 알고 싶다면 칼 세이건의 <코스모스>를 읽어보라고 말했던 것이 기억나 무작정 도서관으로 달려가 책을 집어 들었던 적이 있었다. 700여 페이지에 달하는 <코스모스>의 묵직함은 우주에 대한 나의 궁금증을 뒷걸음치게 만들기 충분했다.


하지만 <태양계가 200쪽의 책이라면>이 있으면 우리는 태양계를 두 손안에 가질 수 있으며, 족집게처럼 쏙쏙 알찬 내용들로만 채워 넣은 조각 글을 통해 천문학에 대한 지식을 얻을 수 있다. 그야말로 일석이조!



아무것도 채워지지 않은 빈 여백은 무한한 상상력을 자극한다.



책을 통해 정말 많은 것들을 알게 되었다. 수만 개가 넘는 소행성이 존재하는 소행성대에 우주선을 타고 진입해도 소행성상 거리가 넓어 부딪힐 염려가 없다는 것과 목성에도 고리가 존재하며, 목성 덕분에 운석들이 지구로 떨어지지 않을 수 있다는 것(-반대의 경우도 있지만-), 천왕성의 내부는 압력에 의해 뜨거운 얼음이 존재한다는 것, 그리고 태양권 계면 밖으로 보이저호가 나아갔다는 사실 등.


내가 정말 태양계에 대해 무지했구나를 절감하며, 무척 재미있게 책을 읽어 나갔다. 이런 책이 나의 학창 시절에 존재했었다면! 지구과학을, 태양계를 열심히 공부했을 텐데. (-과연, 그랬을까?-)


이 책은 특이하게도, 아니 특별하게도 빈 여백이 책 대부분을 차지한다. 빈 여백들은 우주에 대한 상상력을 무한하게 넓혀준다. 태양권 계면 밖으로 나아간 보이저호는 지금 다른 생명체에게 발견되었을까? 만약 발견되었다면 보이저호에 실려보내진 골든 레코드를 사용하는 방법을 알긴 알까?


간단하지만 명료하게, 두껍지만 빛보다 빠르게 태양계를 산책할 수 있는 <태양계가 200쪽의 책이라면>을 알게 되어 너무나 감사하다. 태양계가 재미없고, 어렵게 느껴지는 모든 이들에게 흥미와 지식을 채워 넣어줄 것이다.






YES24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2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나날이

    우수 리뷰 축하드립니다. 행복한 한 주 되세요.

    2020.07.03 15:35 댓글쓰기
    • 사용중

      감사합니다. 나날이님도 우수리뷰 선정되신거 축하드려요! 행복한 주말 되세요. ^^

      2020.07.04 22:39
  • sdking1

    '측면 제목부분도 행성의 거리를 고려했다'라는 사실까지~!!! 이렇게 꼼꼼한 리뷰에 감탄합니다~ 우수리뷰 선정되신 거 축하드립니다!!!^^

    2020.07.03 16:52 댓글쓰기
    • 사용중

      저도 우연히 발견한거라 사실 꼼꼼한 성격은 아니에요. 감사합니다. :)

      2020.07.03 17:19
  • 스타블로거 moon

    관심 있었던 책이라 리뷰도 재밌게 읽었어요.

    2020.07.03 17:04 댓글쓰기
    • 사용중

      댓글 감사합니다! :)

      2020.07.03 17:20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