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유안진 수필 선집

 

그리워지는 얼굴

나는 누구에게도 아름답게 기억되기보다는 그리웁게 기억되고 싶을 뿐이다.

가장 외롭고, 가장 허전할 때 그냥 그리워지는 그런 사람으로..

아름답다는 것은 내 기준이 아닌 타인의 기준이다.

아름다움을 얻기 위해 우리는 무엇을 하는가?

무엇이든 한다...

아름다움을 탓하자는 것이 아니라 아름다워지기 위해 행해지는 행위로 인해 발행할 수 있는 폐해를

방지하고자 함이다.

그러나 나는 아름다워지기보다는 그리워지는 사람이 되고 싶다.

누군가가 너무 외롭고,

허전해서,

마음 둘 곳을 찾지 못할 때 생각나는 사람

오직 한 사람

오직 한사람 자기 예술을 알아주고 서로 통할 수 있는 사람을 얻는다는 것

예술의 길은 험난하고 끝이 없는 고독과 고통이 수반되는 길이다

오직 한 사람의 스승, 오직 한 사람의 제자, 오직 한 사람의 친구

그 한 사람이 없어

어느 한 사람이 슬퍼하고 있다면

그것은 나의 책임이다.

내가 그 한 사람이 되어주지 못했기에.

아름다움을 지닌 그리움이라면 더 바랄 것이 없겠지만

나는 오늘 아름다움을 포기할 것이다.

아름다우면서 그리워질 자신이 없기에

유안진 수필선집

유안진 저/장은영 편
지식을만드는지식(지만지) | 2017년 08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