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아이의 그릇

[도서] 아이의 그릇

이정화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도서관에 들렀다가

신간 코너에 꽂혀있는 책을 살펴보던 중,

평소라면 그냥 지나쳤을 ‘500’번대 서가번호에서

들쳐본 책.

 

보게 된 이유는,

우선 시선을 잡는 표지 컬러(정확히는 책등컬러) 때문이며,

- 높은 채도의 하늘색이라고 해야 하나..암튼 이 색이 시선을 잡았음 -

두 번째는 책등에 기재된

내 아이의 잠재력을 찾아주는 기질의 힘”..이라는 표제 때문이며,

세 번째는

‘800’번대가 지겨워진 방문 당일의 기호의 변덕스러움 때문.

 

어쨌든 이러한 책을 보는 것은

단순히 어린 아이들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는 기대감도 있긴 하지만,

좀더 넓게 보자면 세상 사람들에 대한 이해의 폭을 확장시키는 것일 수도 있을 것이라는 생각.

 

"육아 갈등의 99%는 서로를 모르기 때문에 일어난다"는 문구는 과히 명언!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