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일단 멈춤, 교토

[도서] 일단 멈춤, 교토

송은정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교토[京都]는 한국에서 직항도 없고, 오사카 여행의 당일치기 코스로만 여겨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토만의 여행 가이드북은 계속 나오고 있는 것을 보면 교토 여행에 대한 수요가 충분히 있는 것 같은데…….

 

이번에 고른 교토 가이드북인 <일단 멈춤, 교토>는 기존 가이드북과 약간 다른 방식을 제안하고 있다. 이 책에서는 정토진종(淨土眞宗)의 총본산인 니시혼간지[西本願寺], 일본에서 가장 높은 오층탑으로 유명한 토지[東寺], 미시마 유키오[三島由紀夫, 1925~1970]의 소설 <금각사>의 무대로 유명한 킨카쿠지[金閣寺], 키요미즈데라[淸水寺], 일본미의 정수(精髓)를 보여주는 가마쿠라[鎌倉]시대 선종(禪宗) 사찰의 마른 산수[枯山水, 가레산스이] 정원으로 유명한 료안지[龍安寺] 등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곳을 다루지 않는다.

사진 찍기에 급급한 보여주기 방식의 여행을 지양(止揚)한다는 뜻이다.

 

대신 저자가 제안하는 것은 느릿하게 교토 골목을 둘러보자는 것이다. 물론 여기에는 여행 책방 일단 멈춤을 운영했던 저자의 취향도 반영되었을 것이다. 이를 위해 제안된 것이 천년고도(千年古都) 교토가 아니면 만나기 어려운, 개성 있는 공간 113곳이다.

 

예를 들면, 200년 이상의 역사를 지닌 청소용품 전문 노포(老鋪)나이토 쇼텐[內藤 商店]’, 정식 식당명도 간판도 없어 이름이 없는이 이름이 된 라멘 식당인 나마에노나이라멘야[名前のないラ?メン]’처럼 기존 가이드북에서 흔히 볼 수 없는 간판 없는 가게가 있다.

모든 가구와 장식이 1900년대의 것으로 되어 있어, 을지로에 있는 커피 한약방처럼 복고감성을 자극하는 카페 겸 숙소인 긴세료칸[きんせ旅館]’과 같은 가게도 있다.

이와 비슷하지만 다소 다른, 옛 건물을 개조한 가게도 있는데, <Tripful Issue No. 5 교토>에서 소개된, 주차장 한 켠에 위치한 70년 된 건물을 개조해 2015년에 문을 연 니조코야[?小屋]’1928년에 지어진 소학교 건물 교무실을 개조한 트래블링 커피등이 유명하다.

또한 멋스러운 외관의 목조건물에 위치해 있어 인증샷을 찍으려는 관광객이 붐비는 리사이클 편집숍인 패스 더 바톤 교토 기온같은 곳도 인상적이다.

 

물론 어쩌면 느긋하게 걸어 다니며 전통가옥이 늘어선 고즈넉한 골목에서 이 책에 소개된 가게들을 들려 바쁜 일상에 작은 쉼표 하나 찍어보는 것도 괜찮을 듯하다. 까짓 것 남들이 다 가는 유명한 곳에 들려 사진 한 장 찍지 않는다고 큰일날 것 없다. 기껏 돈과 시간을 들여 해외여행을 왔는데 하는 마음에 쉬기는커녕 피로만 잔뜩 얻어가는 여행이라면 굳이 갈 필요가 있을까? SNS의 발달로 남의 시선을 의식하는 여행이 더 늘어난 것 같은데, ‘의 휴식을 위한 여행이라면 관광지 대신 이런 책을 들고 골목 구석구석을 쉬엄쉬엄 거니는 것이 더 나을 듯 하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은 이 책에 소개된 공간들이 카페에 치중되어 있다는 점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4

댓글쓰기
  • 부자

    교토 간 지가 10년이 넘었는데 그때 하필 제가 몸이 안좋아서 제대로 구경을 못했어요.
    그래서 아쉬움이 많이 남습니다.
    이 책 벗삼아 다시 가보고 싶어집니다.~^^
    저자가 카페를 좋아하는가 봅니다.

    2019.06.20 01:17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waterelf

      저자가 카페를 좋아할 수도 있고, 현실적인 판단이 작용해서일 수도 있지요.^^;;
      독특하고 오래된 가게인 '나이토 쇼텐'과 같은 가게 위주로 하면 현지인이 쓴 <천년 교토의 오래된 가게 이야기>와 비슷해지니까 이를 피하면서 하나의 컨셉으로 자리잡은 먹기 위한 여행을 하는 자를 독자로 상정하면 카페 위주로 갈 수 밖에 없으니까요.

      2019.06.20 07:11
  • 파워블로그 찻잎향기

    느긋한 산책 같은 여행 - 정말 로망입니다.. ^^
    카페.. 요즘은 대개의 여행 가이드에 가장 많이 나와 있는 공간인 것 같아요.

    2019.06.20 08:17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waterelf

      막상 여행을 가면 본전 생각(?)에 발걸음을 재촉하게 되어
      느긋한 산책 같은 여행이 그저 로망으로만 남게 되더군요.^^;;

      2019.06.20 20:08
  • 초보

    ㅎ~ 저도 교토하면 걸었다는 기억밖에 없습니다. 하도 오래전 일이라 지금과는 많이 달랐으리라 생각되지만요. 여행서를 읽고서 찾아가는 것도 좋지만 무작정가서 한번 부딪쳐 보는 것도 괜찮은 여행법이 아닌가 싶어지네요.

    2019.06.20 09:26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waterelf

      初步님의 말씀대로 무작정 가서 한번 부딪쳐 보는 것도 고생은 되겠지만, 자유여행만의 즐거움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2019.06.20 20:04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