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체 게바라와 랄랄라 라틴아메리카

[도서] 체 게바라와 랄랄라 라틴아메리카

최광렬 글/오동 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작새처럼 화려했지만 잔인하게 해체되어버린 잉카 문명의 고향, 라틴 아메리카에는 이제 더 이상 순수한 원주민은 존재하지 않는다. 신의 이름으로 추악한 범죄를 저지른 유럽인들의 손길 속에서 그들은 자신들의 고유 문화도, 종교도, 언어도 다 잃어버려야만 했다.

 

20세기 혁명의 아이콘이었던 체 게바라는 바로 이곳 라틴 아메리카에서 태어났다. 비록 그가 태어난 아르헨티나는 잉카 제국의 변방에 불과했지만.

사업을 하는 아버지 덕분에 훗날 체 게바라(Che Guevara)라고 불린, 에르네스토 라파엘 게바라 데 라 세르나(Ernesto Rafael Guevara de la Serna; 1928~1967)는 부족함 없이 자랐다. 하지만, 그가 고등학생이 될 무렵 아버지의 잇단 사업실패와 부모의 불화로 진로를 고민하다가 의사가 되기로 결심했다.

어쩌면 평범한 백인 의사로서의 삶을 누렸을 그가 혁명의 길을 걷게 된 계기는 단순했다. 바로 여행이었다. 고타마 싯타르타(Gautama Siddhartha)가 카필라 성()을 나섰다가 출가(出家)의 결심을 하여 결국 붓다(Buddha, 佛陀)가 된 것처럼. 평생 친구인 알베르토 그라나도와 라틴아메리카 오토바이 일주는 예비의사 에르네스토 게바라 데 라 세르나가 혁명전사 체 게바라로 바뀌는 계기가 되었다.

 

책은 훗날 영화로 옮겨진 그의 저서 <모터사이클 다이어리>에 일정을 따라 칠레, 페루, 콜롬비아, 베네수엘라의 순으로 체 게바라의 여행기와 해당 국가들의 현재 모습을 다룬 1라틴아메리카는 하나다와 병든 사회를 고치는 의사가 되어 생애 끝까지 투쟁했던 혁명전사 체 게바라의 모습을 그린 2라틴아메리카 병사의 탄생으로 구성되어 있다.

 

틴아메리카 모터사이클 여행을 통해 현실에 대한 눈을 뜬 체 게바라는 고민에 빠졌다.

병든 사람은 의사가 고치지. 그러면 병든 사회는? 의사로 살면 편히 살 수 있겠지. 하지만 병든 사회에서 혼자 누리는 안락한 삶이 과연 옳은 삶일까? 그것은 병든 사회가 주는 특권에 만족하는 삶, 그래서 오히려 사회의 병을 더 깊게 하는 삶이 아닐까?1)

그 고민의 답을 찾기 위해 도착한 과테말라에서 체 게바라는 선거에 의해 성립된 과테말라 정부가 혁명적 개혁조치에 반발한 미국의 개입으로 붕괴되는 것을 보았다. 평화적 선거에 의한 개혁은 불가능해 보였다. 이제 남은 길은 하나뿐이었다. 바로 무장투쟁을 통한 혁명이었다.

 

과테말라 정부의 붕괴에 따라 어쩔 수 없이 망명한 멕시코에서 피델 카스트로(Fidel Castro; 1926~ ) 형제와 만나 쿠바 혁명에 참여하면서 그의 생각은 확신으로 바뀌었다. 처음 쿠바로 향할 때 82명이었던 동지는 상륙과정에서 바티스타 정부의 공격으로 겨우 12명만 남았고, 혁명과정에서의 발휘된 그의 능력은 그를 쿠바 정부의 2인자로 만들었다. 어떻게 보면 체 게바라는 자신이 속한 계급의 적이 된 셈이지만, 여기서 멈추지 않고 쿠바를 떠났다.

 

성급하게 뛰어들었던 콩고 내전의 실패를 곱씹으며 볼리비아로 향한 체 게바라는 지원은 하지 않으면서 지휘권만 요구하는 볼리비아 공산당, 비협조적인 볼리비아 농민, 사이가 좋지 않은 게릴라 대원이라는 악조건 속에 고군분부(孤軍奮鬪)를 하였지만 결국 고립되어 총살되어 그 파란만장한 삶을 마쳤다.

 

순히 혁명을 일으켜 정권을 잡고 그 나라를 개혁하는 것이 아니라, 보다 많은 사람들을 위해 자신을 불쏘시개로 삼아 끊임없이 자신을 내던졌던 체 게바라가 쿠바에 남았다면 쿠바의 민중이 보다 인간다운 삶을 누릴 수 있었을까?

역사에 가정이란 무의미하다고 하지만, 그가 어쩌면 그가 영원한 혁명의 아이콘으로 남아있는 것은 혁명의 후방에서 권력을 누리기 보다는 전방에서 투쟁하다가 덧없이 가버렸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1) 최광렬, <체 게바라와 랄랄라 라틴아메리카>, (열다, 2012), p. 89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3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초보

    우리나라 사람이 쓴 체 게바라 이야기라....흥미가 동하게 만듭니다....헤헤~

    2012.11.27 10:38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waterelf

      초등학교 고학년용이지만, 어른이 읽어도 괜찮더군요.^^*

      2012.11.27 21:57
  • 티라미슈

    언젠가 아이가 체 게바라에 관심을 보인적이 있었는데 추천해야겠어요. ^^

    2012.11.27 21:54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waterelf

      체 게바라 이야기와 라틴 아메리카의 현재상태를 잘 버무린 책이더군요.^^*

      2012.11.27 21:56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