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소풍 가기 전날의 아이처럼 괜히 들뜬 것은 아니라고 하면서도, 아침 7 50분에 출발하는 여정의 부담은 잠을 설치게 했다. 졸린 눈을 비비며 인천공항에 가서야 비로소, 내가 탈 비행기는 셔틀 트레인을 타고 또 가서 탑승해야 한다는 사실을 알았다. 괜히 마음이 급해 서둘러 면세품도 찾고 비행기에 올랐다.

 

마카오 공항에는 여러 호텔에서 운영하는 무료 셔틀들이 손님을 기다리고 있었다. 덕분에 나도 무료 셔틀을 타고 무난하게 숙소인 코타이 센트럴 홀리데이 인 마카오(Cotai Central Holiday Inn Hotel Macau [金沙城中心假日酒店] )에 도착할 수 있었다.

 

짐을 맡기고 첫 방문지인 타이파 빌리지로 향했다. 가장 먼저 방문하고자 했던 곳은 마카오를 지배하던 당시 포르투갈인의 삶을 엿볼 수 있는 타이파 주택박물관이었다.

 

지도를 보며 시티 오브 드림즈 호텔을 지나면서 저 멀리 보이는 건물들을 보니, 직진하다가 왼쪽으로 꺾이거나 왼쪽으로 가다가 오른쪽으로 꺾이거나 모두 가능해 보였다. 잠시 고민하다가 직진하는 코스를 선택하고 출발했다.

 

아뿔싸, 실수였다. 길을 잘못 들어 결국 도로를 무단 횡단해서 가야만 했던 것이었다. 덕분에 숙소로 돌아오면서 왜 쉬운 길을 두고 어려운 길로 돌아가는 선택을 했을까 후회해야 했다.

 

타이파 주택박물관(The Taipa Houses Museum [龍環葡韻住宅式博物館] )

▶ 타이파 주택박물관은 1921년에 포르투갈의 고위 공직자(high superior)들과 그들의 매케니즈 가족이 살기 위해 건축한 것을 1990년대 후반에 리모델링해서 만든 박물관이다. Macanese House [土生葡人之家], House of the Islands [海島之家], House of the Portugal Regions[葡萄牙地區之家], Exhibition Gallery[展覽館], House for Receptions[迎賓館]으로 구성되어 있다. 

 

영빈관(House for Receptions [迎賓館] )

 

마카오인의 집(Macanese House [土生葡人之家] )

1층 거실(Living Room [客廳] )

 

1층 부엌(Kitchen [廚房] )

 

1층 식당(Dining Room [餐廳] )

 

1층 서재(Library [書房] )

 

2층 화장실(?)

 

2층 거실(Living Room [客廳] )

 

2층 침실(Bed Room [睡房] )

 

2층 주인의 침실(?) [主人房]

 

이어 옆에 있는 카르멜 성모 성당(Our Lady of Carmo Church [嘉模聖母敎堂] )까지 보고나니 어느새 점심시간이 지나 뱃속에서는 민생고(民生苦)를 해결해 줄 것을 격렬하게 요구하고 있었다.

 

카르멜 성모 성당(Our Lady of Carmo Church [嘉模聖母敎堂] )

 

어쩔 수 없이 먹자골목이라는 쿤하거리[官也街]로 진입했다. 하지만 들어가자마자 수탉그림의 간판이 눈에 띄었기 때문에 별다른 고민없이, 포르투갈 레스토랑인 갈로(Galo [公鷄])의 문을 열고 들어갔다.

Galo[公鷄]

 

 

다른 블로거의 평을 감안해 바칼랴우 크로켓[Codfish Cake, 馬介休球] (MOP 48), 새우커리[Shrimp in Curry Sauce, 蝦仁] (MOP 145/1piece) 3조각을 시키고 공기밥 하나를 추가했는데, 새우커리는 조금 비싸다는 생각이 들었다. 애당초 시가(時價)라고 적혀있는 메뉴를 공략하는 것이 아니었는데

바걀라우 크로켓

바칼랴우 크로켓[Codfish Cake, 馬介休球] : 바칼랴우[대구]의 살과 감자를 다져서 만든 일종의 크로켓으로 현지인들은 식당에 가면 반드시 시키는 전채(前菜) 요리. 식당에 따라 다르지만 약간 짭짤할 수 있다.

새우커리

 

▶ 새우커리[Shrimp in Curry Sauce, 蝦仁] : 매콤함을 자랑하는 커리와 부드러운 코코넛밀크가 결합된, 진하고 걸죽한 커리소스를 특징으로 하는 본격적인 매케니즈 요리.

 

 

허기를 달랬으니 혀를 위로하기 위해 아몬드 쿠키[杏仁餠]와 육포(肉脯)로 유명하다는 코이케이 베이커리[鉅記手信]를 찾았는데, 놀랍게도 같은 골목에 분점이 2개나 있었다.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이런 현상은 자주 보여, 고개를 기우뚱할 수 밖에 없었다.

 

코이케이 베이커리[鉅記手信]

 

 

 

먼저 현지에서 다 먹고 가야하는 육포 (MOP 78)를 구입했는데, 생각보다 양이 많았지만 전리품 삼아 좀더 돌아다니다가 호텔로 돌아와 체크인을 하고 짐을 간단히 정리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0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아자아자

    건물들이 높이가 있나요? 커튼이 상당히 길게 보여서요.
    마카오를 다녀오셨군요.
    가보지도 않았지만 홍콩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ㅎㅎㅎ
    크로켓이 향신료도 안 들어갔다면 무난한 맛일 것 같아요.

    2014.01.09 10:14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waterelf

      1. 방 내부까지는 들어갈 수 없어서 확인할 수는 없었지만, 그렇게 길게 느껴지지는 않았습니다.
      2. 홍콩은 영국의 영향과 쇼핑 천국이라는 이미지가, 마카오는 포르투갈의 영향과 도박 천국이라는 이미지가 짙다는 점을 감안하면 다소 다르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3. 아자아자님의 짐작대로 향신료가 안 들어가서 그런지 무난하게 먹을 수 있는 요리였답니다.

      2014.01.09 20:36
  • 파워블로그 샨티샨티

    마카오를 다녀오셨군요. 홍콩은 즐길 거리가 많은 도시인 듯한데 마카오와는 조금 다른 느낌이더라고요. 언젠가는 그곳으로 다시 가보고 싶습니다. 호텔에 서재까지 갖춰져 있다니 품격이 느껴지네요.

    2014.01.09 11:31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waterelf

      1. 네, 마카오를 2박 4일 일정으로 다녀왔습니다.
      2. 실제 1920년대 포르투갈 고위 관료가 살던 집을 박물관으로 보존한 것이라고 합니다. 아마도 그 당시 살았던 사람의 품격이 반영된 것이 아닐까요?

      2014.01.09 20:30
  • 새벽2시커피

    도둑들에 나왔던 그 성당이네요+_+ 크로켓 맛나보여요 육포도 가지고 들어올 수 없나요?

    2014.01.09 11:43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waterelf

      1. 마카오의 성당들이 파스텔풍의 비슷한 이미지를 가졌지만, 저 성당이 아니라 다음 포스팅에 들어갈 성프란시스코 자비에르 성당이 <도둑들>에 나왔답니다.
      2. 육포는 어느 국가에서 가져오느냐에 따라서 반입이 허용되기도 한다지만, 그 경우에도 자진해서 세관에 신고해야하는 품목이기에 아예 마음편하게 먹고 들어오기로 했답니다.^^

      2014.01.09 20:27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