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호텔에서 나와 에그타르트로 유명한 콜로안 빌리지의 로즈 스토우즈 베이커리(Lord Stow’s Bakery [安德魯餠店])로 향했다.

 

로즈 스토우즈 베이커리(Lord Stow’s Bakery [安德魯餠店])

 

 

마카오 관광청의 맛집 소개책자에도 이 곳의 에그타르트를 맛보지 않고 귀국한다면 세상의 그 어떤 비극보다도 슬픈 일이라고 설명되었을 정도이기에 더욱 기대가 되었다. 그런데 너무 기대가 컸기 때문일까? 분명 맛은 있지만, 영혼을 사로잡을 정도는 되지 못했다. ^^;;

 

어쨌든 에그타르트 1 Set(MOP 45)와 레모네이드를 구입하고, 드라마 <>의 주인공 윤은혜와 주지훈처럼 산책로 벤치에서 사이 좋게 나눠먹었다.

 

팽팽해진 배를 꺼지게 하기 위해 응아팀 카페(Café Nga Tim [雅憩花園餐廳] ), 성프란시스코 자비에르 성당(Chapel of St. Francis Xavier [聖方濟各敎堂] ), 도서관, 틴하우 사원(Tin Hau Temple [天后廟] ), 탐쿵사원(Tam Kung Temple [譚公廟] )을 둘러보았다.

 

 

응아팀 카페(Café Nga Tim [雅憩花園餐廳] )

 

▶ 영화 <도둑들>에서 팹시와 예니콜이 가짜 태양의 눈물 다이아몬드를 수령한 카페

 

성프란시스코 자비에르 성당(Chapel of St. Francis Xavier [聖方濟各敎堂] )

 

 

성프란시스코 자비에르 성당은 1928년에 콜로안(Coloane [路環])에 세워진 조그마한 성당의 하나였다. 성당의 명칭은 16세기에 중국 전도를 위해 왔다가 광동성(廣東省)의 상천도(上川島)에서 열병으로 죽은 예수회 전도사 프란시스코 하비에르(St. Francis Xavier [方濟各 沙勿略]; 1506~1552)의 이름에서 유래한다고 한다. 1978년에 성당 건립 50주년을 기념하는 수복(修復) 공사를 하면서 성 프란시스코 하비에르의 오른쪽 팔뚝뼈가 담긴 은상자가 발견되기도 했다.

 

드라마 <>에서 윤은혜와 주지훈이 결혼식을 올렸던 성당이기도 하다. 또한, 영화 <도둑들>에서 마카오박과 팹시가 만나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곳이기도 하다.

  

해적 소탕 기념탑

▶ 성 프란시스코 자비에르 성당 앞에 있는 이 조형물은 1910년 해적 소탕을 기념해서 세운 탑이다.

 

도서관

▶ 이 도서관은 드라마 <>에서 윤은혜가 자전거를 세우다가 주지훈을 발견하고 신 봤다!’라고 외쳤던 곳이라고 한다.

 

탐쿵사원(Tam Kung Temple [譚公廟/譚僊聖廟] )

 

 

 

탐쿵사원 옆의 토지신

 

▶ 탐쿵사원은 어렸을 때부터 천문변화를 예측하는 능력을 가졌던 담공(譚公)이 득도(得道)하여 등선(登仙)한 후, 사람들이 그를 기리고 섬기기 시작한 것에서 비롯했다. 현재는 천후(天后)/아마(A-Ma)와 더불어 바다의 수호신으로 알려져 있다. 음력 48일에는 한 해의 풍어와 무사안전을 기원하는 행사가 열린다고 한다.

 

틴하우 사원(Tin Hau Temple [天后廟/天后古廟] )

 

 

▶ 틴하우 사원은 바다를 수호하는 도교의 여신인 천후(天后)를 모시는 사원으로 어부의 장수와 행복을 기원한다고 한다.

 

 

배는 꺼졌지만, 딸아이가 지쳤기에 검은 모래로 유명한 학사 비치(Hac Sa Beach [黑沙海灘])는 포기하기로 하고, 저녁도 호텔 푸드코트에서 해결하기로 일정을 바꿨다.

 

호텔로 돌아가기 위해 환타 조형물이 인상적인 버스 정거장으로 갔다. 그런데 막 우리가 타려는 26A 버스가 도착했을 때, 옆지기가 마카오 관광 책자를 보다가 다급하게 얘기했다. 여기 버스는 거스름돈을 주지 않는데.

 

순간 당황해서 급히 요금을 계산해 보니, MOP 13.8(MOP 4.6/)이 나왔다. 중간에 음료수 하나를 더 사 먹지 않았으면 잔돈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되었을 텐데 하면서, 어쩔 수 없이 슈퍼에 들려 음료수를 하나 사고 다음 버스를 기다렸다. 다행히 버스는 곧 왔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6

댓글쓰기
  • 노란토끼

    오~ 에그타르트.. 제 영혼은 사로잡을 것 같은데요~ 어떻게 가져다 주시면... ^^

    2014.01.10 00:07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waterelf

      저 에그타르트는 반입이 되지만, 그날 그 자리에서 먹는 것으로 만남을 종결지었답니다.^^;;

      2014.01.10 08:06
  • 스타블로거 눈초

    음식은 눈으로도 먹는 것이라고 한다면 쬐금은 그렇네요.

    2014.01.10 10:42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waterelf

      1. 한국에서 먹어 본 에그타르트처럼 비주얼이 예쁘지는 않지만 맛은 더 좋더군요.
      2. 아마도 어떤 분야에서 뛰어나기 위해 다른 무언가를 희생시켜야 하는 일이 여기에도 반영된 것이 아날까요?

      2014.01.10 22:20
  • 참좋은날

    <도시탐독>이란 책이 홍콩, 마카오를 배경으로 쓴 책이었는데, 거기에도 에그타르트가 사진으로 나와 있었어요. 혹시그 책 보고 가신 거?^^

    2014.01.15 11:28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waterelf

      1. 다른 분들의 리뷰를 보고 가기 직전에 사기는 했는데, 미처 못 보고 갔답니다.^^;;
      2. 에그타르트는 마카오 관광청에서 무료로 나눠주는 <마카오 미식탐방>이라는 책자를 참고했답니다.

      2014.01.15 20:54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