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느긋하게 아침을 먹고 더 베네시안 마카오(The Venetian macau [威尼斯人])을 거쳐, 첫날 누락된 팍타이 사원(Pak Tai Temple [北帝廟])로 향했다.

 

더 베네시안 마카오(The Venetian macau [威尼斯人])

 

 

팍타이 사원(Pak Tai Temple [北帝廟])

 

 

▶ 팍타이 사원(Pak Tai Temple [北帝廟])는 도교의 신인 현천상제(玄天上帝)를 모시는 사원이다. 현천상제(玄天上帝)는 길게 늘어뜨린 머리에 검은 의복을 입고 장검을 찬 상태로 큰 거북과 뱀으로 변신한 귀신을 짓밟고 있는 형상으로 표현된다. 다시 말하면, 북방(北方) 하늘의 상제(上帝)를 모시는 사원인 셈이다.

 

팍타이 사원(Pak Tai Temple [北帝廟])을 보고 나서 점심을 타이파 빌리지의 판다 레스토랑(Panda Portuguese Restaurant [熊猫葡麴餐廳])에서 먹을 예정이었기에 시간적 여유가 많아서 천천히 걸어 다녔다. 그러다가 현지 주민들이 찾는 작은 사원인 듯한 관음당(觀音堂)에도 들리고, Mok Yee Kei[莫義記]에서 딸아이가 선택한 망고주스(MOP 25)도 마시며 동네 마실을 다니듯 돌아다녔다.

 

관음당(觀音堂)

 

 

타이파 빌리지의 맛집

Pastelaria Choi Heong Yuen [咀香園餠家] vs Pastelaria Koi Kei[鉅記手信]

Pastelaria Choi Heong Yuen [咀香園餠家]Pastelaria Koi Kei[鉅記手信] 모두 마카오를 대표하는 명가(名家)로 아몬드 쿠키, 육포 등으로 유명하다. 사진의 왼쪽이 Pastelaria Choi Heong Yuen [咀香園餠家], 오른쪽이 Pastelaria Koi Kei[鉅記手信]

 

Mok Yee Kei [莫義記]

 

Mok Yee Kei[莫義記]는 마카오에서 가장 오래된 로컬 디저트 집 가운데 하나로 비스킷 가루와 생크림을 층층이 쌓아 올린 세라두라(Biscuit Mousse [木糖布甸]), 코코넛 밀크를 섞은 망고과즙에 과육(果肉)을 썰어 넣은 후 수저로 떠먹는 디저트인 영케이깜라우(Mango Sago [楊枝甘露]) 등이 유명하다.

 

 Passione Café

 

Passione Café는 타이파에서 가장 모던한 커피를 맛볼 수 있는 바리스타 카페.

 

마침내 점심을 먹을 수 있는 12시가 가까워지자 판다 레스토랑(Panda Portuguese Restaurant [熊猫葡麴餐廳])을 찾으러 갔다. 첫날에는 안보였는데, 막상 찾아보자 어이없게도 쿤하거리[官也街]로 향하는 계단에서 오른쪽으로 조금만 들어가니 있었다. 이미 맛이 검증된 바칼랴우 크로켓(Codfish Cake, [馬介休球]) 외에 서양식 아기돼지 구이(Roast Suckling Pig [西洋燒乳猪])아프리칸 치킨(African Chicken [非州鷄])을 주문했다. 막상 식사를 시작하니, 서양식 아기돼지 구이(Roast Suckling Pig [西洋燒乳猪])의 라틴 음악 같은 끈쩍끈쩍하고 느끼한 맛 때문에 산뜻하게 화끈한 아프리칸 치킨(African Chicken [非州鷄])을 함께 주문한 것이 좋은 선택이라는 것을 새삼 느끼게 되었다.

 

판다 레스토랑(Panda Portuguese Restaurant [熊猫葡麴餐廳])

 

 

서양식 아기돼지 구이(Roast Suckling Pig [西洋燒乳猪])

 

아프리칸 치킨(African Chicken [非州鷄])

 

바칼랴우 크로켓(Codfish Cake [馬介休球])

 

후식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4

댓글쓰기
  • 새벽2시커피

    이런데서 평생 살아오던 사람이 빡빡한 신흥도시같은곳이나 서울같은 도시로 이사가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어요.
    waterelf님 덕분에 마카오 꽤 가볼만하단 생각이 점점 자라나고 있습니다

    2014.01.13 22:10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waterelf

      1. 마카오 중심가쪽은 나름 사람이 빡빡하고 길이 좁아서 서울의 명동을 연상케 한답니다. 다만 그쪽은 한국에서도 흔히 볼 수 있기에 사진기를 들이대지 않게 되더군요.^^;;
      2. 마카오는 2~3일 정도 관광+휴양을 하기에는 좋지만, 그 이상 머무르기에는...
      뭐, 겨울철에 가볍게 갔다오기에는 좋은 여행지라고 생각합니다.^^

      2014.01.13 22:37
  • 노란토끼

    waterelf님 따님이 좋아했겠어요. 잘 가이드 받으면서 좋은 곳을 다녀왔으니까요. ^^
    아빠가 너무 멋져 보였을 것 같네요.
    어려서 낯선 곳에 갈때 아부지가 진두지휘하시며 가자~ 하시면 참 좋았었어요.

    2014.01.13 23:53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waterelf

      1. 계속 걸어다녀야 했지만, 그런대로 좋아했던 것 같습니다.
      2. 딸아이와 대화를 해봤더니, 무엇보다도 외국인과 영어로 대화를 해봤다는 점이 인상깊게 남아있던 것 같더군요.^^

      2014.01.14 19:58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