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책만 보는 바보

[도서] 책만 보는 바보

안소영 지음/강남미 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신분의 굴레라는 천형(天刑)

 

분의 굴레라는 것은 개인의 노력만으로 극복하기 어려운 일종의 천형(天刑)이다. 그렇기에 아주 운이 좋은 소수를 제외하고는 수많은 인재들이 신분의 벽에 막혀 좌절하는 경우가 많았다.

 

왕조국가(王朝國家)에서 왕족(王族)은 일종의 예비 찬탈자로 경계의 대상이 되었고, 아무리 능력이 있어도 제대로 자신의 포부를 펼칠 기회가 주어지지 않았다. 또한 조선(朝鮮)이라는 국가에서 양반(兩班)이 하나의 지배계층, 아니 신분으로 정착해가면서 자신들의 기득권을 보호하기 위해 서얼(庶孼)이라는 존재를 하위계층으로 만들어 여러 가지 측면에서 철저히 제한을 가해 자신들을 위협하지 못하게 만들었다.

 

결국 왕족(王族)이라는 신분도, 서자(庶子)라는 신분도 모두 제한 받는 삶을 살게 만드는 하나의 족쇄인 셈이다. 그런데 불행하게도 이덕무(李德懋)는 이 두 가지 족쇄를 모두 차고 태어났다. 게다가 이러한 족쇄로 인해 가난을 대물림 하면서 얻은 기침병마저 달고 다녀야 했다. 그 결과 이덕무(李德懋)는 오랫동안 자신의 뜻을 펼칠 기회를 얻지 못한 채, <한서(漢書)>를 이불 삼고 <논어(論語)>를 병풍 삼아, 삶을 모질게 이어가야만 했다.

 

 

세상과 소통하는 수단,

 

런 상황에서 그가 세상과 소통하는 수단으로 선택한 것은 책이었다. 예닐곱 살 무렵부터 벽에 금을 그어 책 읽는 시간을 지켰던 이덕무(李德懋)는 스무 살 무렵에는 온종일 방에 들어앉아 (아침, 점심, 저녁으로 상을 옮겨가며), 혼자 실없이 웃거나 끙끙대고 외마디 소리를 지르기도 하며 책만 들여다보는 날도 많았다.1) 그의 간서치(看書痴)라는 별명도 이런 그의 모습에서 유래되었다.

어쩌면 간서치(看書痴)로 끝나버릴 수도 있었던 그의 삶은 좋은 벗과 훌륭한 스승을 맞아 변화하였다. 오랜 세월 친척집으로 셋집으로 정처 없이 떠돌다가 20대가 꺾이는 1766, 청년 이덕무(李德懋)가 처음으로 보금자리를 마련한 곳이 백탑(白塔)이라고 불리는 원각사 십층석탑(圓覺寺十層石塔)이 있는 대사동(大寺洞, 지금의 仁寺洞)였는데, 다행히도 이곳에서 그는 평생의 벗이 된 박제가(朴齊家), 유득공(柳得恭), 백동수(白東修), 이서구(李書九)와 같은 친구를 얻었고, 담헌(湛軒) 홍대용(洪大容), 연암(燕巖) 박지원(朴趾源)과 같은 스승을 만날 수 있었던 것이다.

 

덕무(李德懋)의 벗 가운데 그의 평생지기이면서도 대조적인 사람이 박제가(朴齊家)이다. 그는 다른 서자(庶子)들과 달리 당대에 서자(庶子)가 되었기에 <홍길동전>의 홍길동처럼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고, 형을 형이라 부르지 못하는 처지였다. 그래서였을까 이덕무(李德懋)의 벗 가운데 박제가(朴齊家)의 성격이 가장 강파르고, 깎아지른 절벽처럼 위태로웠다.2)

정조(正祖)가 송()나라의 젊은 개혁가였던 왕안석(王安石)에 견주었던 것처럼, 박제가(朴齊家)는 낡고 잘못된 것을 물리치고 끊임없이 새로운 것을 시도하였던 급진적 개혁주의자였다. 반면 이덕무(李德懋)는 실학파(實學派), 그 중에서도 이용후생학파(利用厚生學派)에 속한다고는 하지만 뚜렷한 개혁안을 제시한 적이 없다. 겨우 그가 시도한 것은 박제가(朴齊家)처럼 새로운 글쓰기를 통해 당시 조선사회의 가치체제에 대한 의문을 간접적으로 표현하는 정도였다. 어떤 의미에서는 소심한 모범생이라고나 할까. 어쩌면 그 또한 그 나름대로의 처세술이었을 지도 모른다. 비록 후대의 역사학자들의 관심의 대상에서 벗어났지만, 그는 자신에 대한 소개글에서 빠지지 않는, 박학다식(博學多識)에 바탕을 둔 꼼꼼한 고증을 통해 자신의 존재가치를 증명해 보였다.

 

 

조선 르네상스, 좌절된 개혁의 꿈

 

쨌든 백탑파(白塔派)로도 불렸던 이덕무(李德懋)와 그의 벗들은 이름난 사대부 집안의 자손도 있었지만 대부분 서자(庶子)출신이었기에, 여느 선비들처럼 유교 경전을 익혀 벼슬에 나아갈 수도 없었고, 땀 흘려 일할 수도 없었다. 이처럼 신분제도의 문제점을 몸소 뼈저리게 느껴야 했지만, 그들은 불평불만만 늘어놓으면서 평생을 보내기 보다는 현실의 문제점을 날카롭게 통찰하고 대안까지 제시하는 쪽을 선택했다. 이러한 실사구시(實事求是)의 학풍을 가진 그들의 학문을 훗날 “실학(實學)” 혹은 “조선학(朝鮮學)”이라고 부르게 되는 것도 어쩌면 당연한 것일지도 모른다.

“하루 종일 들판에서 일하고 돌아와 봐야 먹을 것도 입을 것도 넉넉하지 못했던 조선 백성들의 사는 모습, 그것을 바라보는 안타까운 마음에서 젊은 그들의 새로운 학문은 비롯되었으니까요. 그들 역시 굶주림의 고통을 겪어 보았고, 날 때부터 사람의 운명을 갈라놓은 신분제도의 문제점을 뼈저리게 느껴왔기에, 그처럼 뜨거운 마음으로 개혁을 원했는지 모릅니다. 이들을 알고부터 나는 실학이란 말을 대할 때마다, 부당한 대우를 받는 사람들에 대한 깊은 연민, 잘못된 것을 고치려 하지 않는 사람들과 사회에 대한 뜨거운 분노를 먼저 떠올리게 되었습니다. 3)라는 저자의 말을 굳이 떠올리지 않아도 이덕무(李德懋)와 그의 벗들이 왜 실사구시(實事求是)의 학풍을 가질 수 밖에 없었는지 쉽게 알 수 있을 것입니다.

 

그렇기에 스스로를 책만 보는 바보라 하여 <간서치전(看書痴傳)>이라는 짤막한 자서전까지 저술하였지만 이덕무(李德懋)와 그의 벗들은 결코 책 속에만 머무르는 책상 돌림이 아니었습니다. 그들은 조선 후기 민중의 삶을 함께 살아가면서 그들의 애환을 느끼고, 말이 아닌 행동으로 개혁을 위해 노력하는 위대한 선각자였습니다.

 

(正祖)가 재위했던 그 짧은 “조선 르네상스”4)는 조선(朝鮮)이라는 사회가 거대한 전환을 이루어가던 시기였음을 부인할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그리고 그러한 조선 왕조 최후의 몸부림 뒤에는 이덕무(李德懋)와 그의 벗들의 노고(勞苦)가 적지 않음을 부인할 수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운명은 비극을 좋아하는 것일까요? 이덕무(李德懋)와 그의 벗들의 노력은 우리가 국사시간에 배워서 알듯이 결국 실패로 돌아가고 말았습니다. 양반과 서자(庶子)라는 신분의 차이도, 가진 것의 차이도, 나이의 차이도 뛰어넘었던 그들도 기득권의 굳건한 벽을 극복하지 못했던 것입니다.



1) 안소영, <책만 보는 바보>, (보림, 2005), p. 22

2) 안소영, 앞의 책, p. 69

3) 안소영, 앞의 책, pp. 6~7

4) “조선 르네상스” 시기에 대해서는 흔히 정조 재위 시절인 1777~1800년까지를 말하지만, 사람에 따라서는 영조 때까지 포함한 18세기 전체를 일컫는 경우도 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6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모모

    자신들의 기득권을 잃지 않기 위해 유능한 인재를 서자라는 이유로 막아버리고 더 나아가 신분제도로 인해 평민 중에서도 뛰어난 사람들이 있었지만 결국 의미없이 사라져 버린 사람들을 생각하면 '만약에'라는 생각을 합니다. 이들이 자유롭게 꿈을 펼쳤다면 이 나라는 현재의 다른 모습이 되지 않았을까 하고요. 역사를 통해 현재를 배우고 미래를 만든다고 하지만 매번 생각을 할 때마다 안타까움이 들더라구요. 이덕무는 사실 서평을 통해 처음 알았네요. 유능한 인물이 있었다는 것....뒤늦게 나마 역사를 더 공부하고 학생들에게 알려졌으면 하는 바람과 이를 통해 무엇이든지 변화가 되었으면 하네요.^^

    2014.11.20 10:56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waterelf

      1. 역사를 살펴보면 '만약에' 라는 가정을 하고 싶은 경우가 수없이 많지만, 그때마다 실현될 수 없다는 안타까움만 맛보게 됩니다.^^;;
      2. 역사에 대한 탄탄한 지식과 풍부한 상상력을 잘 버므린 역사동화가 많이 나와
      어린 학생들에게 우리의 역사를 제대로 알고, 이를 통해 변화하는 계기로 작용하였으면...

      2014.11.20 19:29
  • 길위에서

    형태만 달라졌지 지금도 크게 달라지지 않은 거 같습니다. 보이지 않는 신분이 존재하고 조건을 만족시키지 못하는 사람들은 자신에게 재능이 있어도 묻혀 버리기 일쑤고, 대다수는 재능이 있는지조차 모르고 평범하게 살아가게 되는 거 같아요. 장하성 교수님이 강연회에서 말씀하시길 지금은 개천에서 용이 나올 수 없는 시대라고 하시더군요. 기득권의 벽은 더 높아지고 두꺼워지고 있구요.

    2014.11.20 15:00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waterelf

      1. 새로 개국(開國)하거나 사회/체제가 변혁된 초기 혹은 말기에는 개천의 용뿐 아니라 미꾸라지 조차도 귀하게 쓰였겠지만, 사회/체제가 안정된 시기에는 개천의 용조차도 기득권의 벽 앞에 좌절할 수 밖에 없다고 봅니다.
      2. 길위에서님이 언급한 장하성 교수님의 "지금은 개천에서 용이 나올 수 없는 시대"라는 말씀을 그런 의미로도 볼 수 있지 않는 생각이 듭니다.

      2014.11.20 19:08
  • 스타블로거 초보

    예전에 이덕무에 관한 책 [책에 미친 바보]를 읽은 적이 있습니다...
    비슷한 책이 아닐까 싶어지네요....

    2014.11.22 11:59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waterelf

      <책에 미친 바보>는 이덕무의 산문을 모은 것이고, <책만 보는 바보>는 이덕무의 자서전인 <간서치전>을 동화로 옮긴 역사 동화니까 비슷하면서도 다른 것이라고 보아야겠죠.

      2014.11.22 20:17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