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에도가와 란포와 함께 천장 위를 산책하다

 

1. 일시 : 2016 324() 오후 7 30 

 

2. 장소 : 강남역 메이아일랜드

 

강연 전

 

 

3. 강연 내용

강연자인 장경현(추리소설 평론가)가 에도가와 란보[江戶川亂步, 1894~1965]에 대한 간략한 설명 후에 그에게 영향을 준 일본작가, 그의 작품 세계를 보는 키워드, <백일몽[]> <달과 장갑[手袋]>에 사용된 심리묘사, 외국 추리소설가로부터 차용한 트릭이 등장한 작품 등을 설명하였다.

좀 더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3.1. 에도가와 란보[江戶川亂步]영향을 준 일본 작가

   구로이와 루이코[黑岩淚香, 1862~1920]

일본 최초의 창작추리소설인 <무참>(1889)을 썼지만, 소설가라기 보다는 탐정소설 번역가로 유명하다. <아! 무정[레미제라블의 번안]>, <암굴왕[몽데크리스토 백작의 번안]> 등

   다니자키 준이치로[谷崎潤一郞, 1886~1965]

탐미주의적 순수문학가지만 (에도가와 란포가 일본 탐정소설의 기원이라고 절찬한) <길 위에서[途上]>(1920)를 남겼다.

 

3.2. 노무라 고헤이 가 <란포 월드 대전>(2015)에서 제시한 란보[亂步] 작품의 키워드

       1) 변신 소망 - 평생 간직한 코스프레 소망

           변형에 대한 갈망, 현재의 ‘나’가 아닌 다른 ‘나’에 대한 갈망 ⇒ 변신에 가까운 변장

        2) 투명인간 소망과 혐인증(嫌人症) - 근저에 흐르는 ‘히키코모리’ 사상

        3) 태내(胎內) 소망 - 벽장 속의 향락

           일종의 퇴행, 자궁회귀

        4) 엿보기 취미 - 인간의 본성을 들여다본다.

           다른 사람과 관계를 맺고자 하는 갈망은 있으나 용기가 없어서 실행하지 못함.

        사례] <천장 위의 산책자[屋根裏の散]>, <호반정 사건[湖畔亭事件]>

        5) 렌즈 선호 - 다른 세계로 가는 입구로서의 장치

           현실의 왜곡, 변형 but 관음증은 아님.

        사례] <오시에와 여행하는 남자[押繪と旅する男]>, <거울지옥[鏡地獄]>, <D언덕의 살인[D坂の殺人事件]>

        6) 아사쿠사 취미 - 범죄애호자의 장난감 상자

        7) 구경거리 취미 - 애착과 향수의 모티브

           떠들썩하고 화려한 것에 대한 애상.

        8) 유토피아 소망 - 파노라마 취향이 낳은 인공낙원

        9) 인형 사랑 - 인공물에 담긴 영원한 아름다움

    10) 성적 도착 - 반복해서 묘사된 페티시즘의 쾌락

           정상적 관계에 자신이 없는 남자의 열등감이 왜곡된 방향으로 여성을 대함.

        사례] <애벌레[芋蟲]>

    11) 잔학 선호 - 향수로서의 그로테스크

           객체로서의 인간.

    12) 탐정소설 취미 - 명탐정들에 바치는 오마주

           추리소설의 장르적 관습이자 상호 텍스트성을 보여주는 키워드

    13) 괴기 취미 - 표현 방식으로서의 괴기적 연출

    14) 자기애 - 자신과 관련된 자료 수집과 셀프 패러디, 잔학성

 

3.3. 또 다른 키워드

        1) 소통 : 숨기기와 드러내기

           타인의 이야기를 전해주거나 고백하는 서술방식을 자주 사용하며, 심지어 대화 형식으로만 된 작품도 존재.

           타인과 대화하기 위한 란포[亂步] 나름의 몸부림

        2) 오해와 웃음

           사실과 허구의 경계가 불안정

        사례] <인간의자(人間椅子)>

        3) 삶의 가치 상실

           (살아가는) 재미의 상실,  ADHD 증후군[주의력 결핍 증후군 또는 과잉행동 증후군] 환자와 비슷한 측면

        4) 불안

        5) 몽유병

           불안 심리 자극

        6) 거울

           반사, 또 다른 나. 거울 속의 내가 하는 행동을 현실의 내가 따라 함.

        사례] <메라 박사>

        7) 프로버빌리티 범죄

           개연성을 높여 우연에 의한 살인 유도[확률의 범죄]. 도락에 의한 살인으로 성공 유무는 중요하지 않음.

        사례] 아가사 크리스티(Agatha Christie, 1890~1976) <0시를 향하여[towards zero]>, <커튼(Curtain)>,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The Ten Little Indians]>에서의 마지막까지 남게 된 베라 클라이슨의 죽음.

 

3.5. 외국 추리소설가로부터 차용한 트릭

        <화승총(火繩銃)>의 경우 란포[亂步]가 출간은 늦었지만, 대학 재학 중에 일기장에 쓴 습작(1915)에 해당 트릭을 사용했기에 멜빌 데이비슨 포스트(Melville Davisson Post, 1869~1930) <둠도프 사건(The Doomdorf Mystery)>에서 차용한 것이 아니라고 주장.

        <악귀>(1931) ← 코넌 도일의 <브루스파팅턴호 설계도의 모험(The Adventure of the Bruce-Partington Plans)>(1908)

        <아내에게 실연당한 사나이>(1957) ← 존 딕슨 카(John Dickson Carr, 1906~1977)

        <흉기(兇器)>(1954)    존 딕슨 카

        ※ 너무 작위적인 트릭은 작품 내에서 반박하기도 한다.

 

3.6. 탐정 - 아케치 고고로[明智小五郞]

        란포[亂步]의 작품에 도서(倒敍) 추리 형식이 많고, 탐정이 공포의 존재이고 범인이 탐정으로부터 압박감, 불안감을 느끼는 모습이 자주 나타난다. 그래서 아케치 고고로[明智小五郞]가 음험하고 위험한 인물로 느껴진다. 전기의 작품에는 아케치 고고로가 신비하고 괴이한 인물로 묘사되나 거미남[蜘蛛男]을 경계로, 중기 이후의 작품에서는 슈퍼히어로에 가까운 초인적인 능력을 가진 탐정으로 묘사된다.

 

4. 질의 응답

Q1] (강의에서) <애벌레>에 대해 지각수단, 표현수단이 모두 차단되어도 인간인가? 하는 의문을 제기했는데, 남편이 아프다고 하는 것은 인간임을 보여주려고 하는 것이 아닌가.

, (분위기가) 카프카의 <변신>과 비슷한 느낌인데 어떻게 생각하는지?

(질문자의) 말씀대로 카프카의 <변신>과 흡사한 면이 있다. 특히 가족과의 관계가 그렇다.

 

Q2]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란포의 작품은?

⇒ 가장 인상적인 것은 <천장 위의 산책자>이고, 개인적으로 가장 애증이 가는 작품은 <외딴 섬의 악마>. 범죄의 완벽한 측면을 본다면 <달과 장갑>이고.

 

 

강연을 마치고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