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옆 지기가 훠궈를 먹고 싶어해서 '근로자의 날' 점심때 건대 입구 양꼬치골목에 있는 소성공자(少城公子)”라는 훠궈 전문점을 찾아갔다.

 

소성공자(少城公子)

 

 

 

훠궈는 처음이라서, 안전하게 샤브세트[火鍋套餐, 홍백당+소고기+완자+야채+버섯+국수, 40,000]를 시켰다. 백탕은 일반 샤브샤브를 먹는 듯한 느낌이었지만, 홍탕은 먹을수록 맛있는 매콤함이 입 안을 가득 채웠다. 거의 다 먹을 때쯤 종업원이 도삭면을 가져와 홍탕과 백탕에 넣어주었다. (도삭면은 원래 제공되는 것인지 아니면 첫 손님이어서 서비스로 준 것인지 모르겠다.)

 

소성화과투찬(少城火鍋套餐)

 

 

 

훠궈[火鍋]는 흔히 중국식 샤브샤브로 소개되는 요리로, 서양이나 홍콩에서는 핫팟(hot pot)이라고 한다. 원래 훠궈는 국물에 양고기 등 재료를 넣고 오랫동안 끓인 후에 먹었는데, 1980년대 이후에는 샤브샤브처럼 소고기 등 재료를 국물에 살짝 데쳐 먹는 경우가 많아졌다.

조리용 식기도 변화를 겪었다. 기존의 훠궈에 두 가지 탕을 동시에 구현하여, ‘짬짜면처럼 기호에 의한 선택이 가능하게 한 원앙(鴛鴦) 훠궈 1980년대 초에 등장한 것이다.

 

이러한 변화에도 불구하고 훠궈에는 지역별로 특색 있게 발달했는데, 쓰촨[四川]식은 산초(山椒)나무 열매인 화초(花椒)를 넣어 매운 맛이 강한 마라훠궈[麻辣火鍋]로 알려져 있고, 광둥[廣東]식은 해산물[海鮮]을 많이 넣어 하이쎈다비옌루[海鮮打邊爐]’라고 한다.

베이징[北京]식은 몽골식이라고도 하는데, 양고기 샤브샤브라고 알려진 수완양러우[]’ 혹은 양러우훠궈[羊肉火鍋]’를 가리킨다.

 

훠궈의 육수는 쓰촨[四川]식에 쓰이는 칼칼하고 매운맛을 내는 진한 붉은색의 홍탕[麻辣湯]과 베이징[北京]식은 몽골식에 쓰이는 담백하고 고소한 맛을 내는 백탕[清湯]이 대표적이다. 홍탕은 유채기름에 볶은 20여 가지 한약재와 고추, 산초 등을 넣어 만들고, 백탕은 돼지사골, 닭 뼈 등을 푹 고아 만든다.

 

훠궈의 맛은 다양한 소스에 달려있다고도 하는데, 훠궈를 찍어먹는 소스에는 깨를 갈아 만든 지마장(芝麻醬) 혹은 마장(麻醬), 여러 해산물을 우려 낸 간장인 해선장(海鮮醬), 땅콩으로 만든 화생장(花生) 등이 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8

댓글쓰기
  • 책에봐라

    잘 보고 갑니다

    2017.05.03 19:29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waterelf

      책에봐라님의 방문과 댓글에 감사합니다.

      2017.05.04 21:22
  • 파워블로그 산바람

    중국요리 훠궈에 대해 알고 갑니다. 글만 읽어도 맛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2017.05.03 21:46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waterelf

      가격은 조금 있지만, 입맛이 없을 때 한 번 먹어볼 만한 요리라고 생각합니다.^^

      2017.05.04 21:22
  • 파워블로그 이쁜처키

    중국요리 훠궈는 처음 들어봤어요. waterelf 님 덕분에 새로운 음식에 대해 알게 되었어요~~ ^^

    2017.05.04 15:44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waterelf

      예전에 쓰촨식 훠궈 체인점인 하이디라오의 성공에 관한 책을 읽고 관심을 가지긴 했는데,
      저도 이번에 처음 먹어보네요.^^

      2017.05.04 21:19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