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얼굴 없는 살인자

[도서] 얼굴 없는 살인자

스테판 안헴 저/김소정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5점

사실 이 책은 이번이 두 번째로 구매하는 것이다. 작년에 처음 출간하게 되고 바로 구매를 해서 앞 부분을 읽다가 이모에게 빌려줬었다가 서울로 올라올 때 가져오지 않아서 재구매를 했다. 초반부 내용이 너무 흥미진진해서 돈이 아깝기는 하지만 재구매를 하였다.

주요 스토리는 형사인 주인공이 자신의 어릴 적 동창들에게 벌어지는 살인사건을 풀어나는 것이다. 역시나 범죄 스릴러답게 어릴 적 반에서 왕따를 당하던 인물을 살인자인 것처럼 떡밥을 놓았다.

그런데 다소 아쉬운 점은 바로 용두사미라는 것이다. 초반부의 내용은 정말 긴장되고 박진감이 넘쳤는데 후반부로 갈 수록 그 힘이 빠지는 것이 느껴진다. 아무래도 대게의 범죄 스릴러는 평범함 이상의 능력을 지닌 형사가 사건을 풀어나가는데 이 소설은 형사인 주인공이 후반부로 갈 수록 약한 모습을 보이기 때문 일 것이다.

아마 작가는 지난 스토리에서 주인공이 자신의 단독 행동으로 상처를 받았고 이번 편에서는 주변 동료들과 함께 사건을 해결함으로 지난 편에서의 상처를 극복하는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던 것으로 생각된다. 그럼에도 결말을 맞이하는 전개에서의 아쉬움은 어쩔 수가 없을 것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