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의 들러리

[도서] 1의 들러리

김선희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4점

"유령"을 위하여 - [1의 들러리]


'1의 들러리'라는 제목이 너무 빤한 거 같아 망설이다 만난 책, 하지만 손에 들자마자 책장은 넘어가고 230여 쪽의 이야기가 서너 시간도 안되어 막을 내렸다. 그리곤 두어 주, 바쁜 일들에 치여 잊고 지냈다.


'나는 유령이다. 내가 언제부터 유령이 됐는지는 모른다. 어쩌다가 유령이 됐는지도 모른다. 나는 그냥 '존재'하게 됐다. (122)


'유령'이란 말이 공포물을 떠올리게 할 수도 있지만, 기실 현실은 그 어떤 스릴러보다 두렵고 참담한 것은 아닌지, 하여 책에서 만나는 고등학생들의 현실 이야기가 오히려 설득력 있게 다가오는 게 아닌지.

평생을 '범생이'로 살아온 나는 모르던, 어쩌면 모르고 지나쳤을, 도드라진 '갑'과 '을'의 관계가 학생들 사이에서도 존재함을, 이제는 당연히 아는 바이지만 이 책에서 만나는 아이들의 모습은 위태롭고 위험하면서도 생생하다. 그 속에 '유령' 같은 존재가 되어 다른 길을 모색하는 이들도 있는 이야기.

청소년기를 지나고 있거나 지나온, 청소년 자녀를 둔 부모들이라면 짬을 내어 흥미롭게 만나볼 수 있는 그런 이야기이다. 물론, '1의 들러리'가 될 것인지, '유령'이 될 것인지는 스스로 선택해야 함을 잊지 말고.

"전 진실을 원해요. 진실이 명백히 밝혀지면 그다음에는 세상에 파단을 맡기는 거예요. 우리가 판결을 할 영역이 아니에요. 가해자든 피해자든 우리가 판단하는 게 아니라 세상이 판단할 문제인 거죠." (180)

꽃길'도' 걷자, 아이들아.

( 190710 들풀처럼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