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세상의 마지막 기차역

[도서] 세상의 마지막 기차역

무라세 다케시 저/김지연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

“딱 한 번만이라도 좋으니까 다시 만나고 싶어요”

사고로 사랑하는 이를 잃고 난 다음에 다시 만날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당신은 그 사랑하는 이와 무슨 이야기를 하고 싶으신가요?

총 4편으로 구성된 이 책은 모두 같은 열차에서 사고를 당한 유가족이 연인, 남편, 가족을 마지막으로 볼 수 있는 유령기차를 타는 가슴 먹먹한 이야기이다.

유령기차에서 지켜야만 하는 규칙은
첫째, 죽은 사람이 승차했던 역에서만 열차를 탈 수 있다.
둘, 피해자에게 죽는다는 사실을 알려서는 안된다.
셋, 사고 난 역을 통과하기 전에 반드시 내려야 한다.
넷, 피해자를 데리고 내리려 하면 현실로 돌아온다.
죽은 사람은 살아 돌아오지 않는다는걸 명심해라.

다들 각자의 사연으로 잃어버린 가족이나 연인에게 제대로 된 작별 인사를 할 수 있을지, 못했던 고백을 할 수 있을지… 유령열차의 규칙은 지켜질지… 나라면 어떻게 할껀가…
너무나 가슴이 아린 사연들로 한동안 모르고 지내던 절절한 슬픔을 느끼게 하는 책이었다.

.

,

마지막 에피소드에서 유령의 말 한마디가 유일하게 이 책의 편집이 다른 부분이다.

“상대방이 자기가 곧 죽는다는 사실을 모른다고 말한 적은 없거든”

그래서
연인 네모토도
아버지 사카모토도
다카코 누나도
기관사 기타무라도
마지막 남은 이를 위해 덤덤하게 이야기를 나누었던 거구나.

마지막 기관사의
“내려!” 한마디에 오열할뻔 했다.
굳이 많은 말을 하지 않아도
진심이 전해지는 관계들.

이 이야기가 소설이기에 읽어지는 것이지, 실화라면 전 읽기 포기할래요.

내 주위에 있는 사람들의 소중함을 생각해볼 기회를 주는 책이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