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샤일록의 아이들

[도서] 샤일록의 아이들

이케이도 준 저/민경욱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변두리로켓으로 이미 유명한 작가인 ‘이케이도 준’의 작품이라면 한번쯤은 읽어봐야겠죠.
작가가 대형은행에서 일을 했던 이력을 보고 ‘아하~~’라고 엄청나게 큰 무언가를 깨달은 듯 했다죠.

일반 은행을 이용하는 사람들은 창구뒷편에서의 일들은 창구 앞과 크게 다르지 않을꺼라 생각하는데, 이 소설에서는 열 개의 이야기를 통해 은행의 전체를 그려냈다.

도쿄 외곽에 자리한 도쿄제일은행 나가하라 지점에는 고졸 출신으로 은행에 들어와 대졸 출신에게 차별당했으면서도 차별을 차별로 갚는 부지점장 후루카와를 비롯해, 온갖 노력을 기울이지만 보상을 얻지 못하는 융자과 차석, 프로야구 선수를 꿈꿨으나 좌절하고 은행에 흘러들어 온 사람, 돌아가신 아버지 대신 집안의 가장이 된 여직원 등 다양한 처지의 은행원들이 차례로 등장해 사연을 풀어낸다.
.

.

은행 업무 마감이 되면 창구뒷편에서는 치열한 전쟁이 이루어진다. 그날의 정산이 맞지 않으면 맞을때까지 반복한다는 이야기를 들은적이 있었다. 그 뿐만이 아니라, 승진과 전근이라는 목표를 위해 엄청난 열정을 갖고 영업을 하는 이야기에 참으로 세상 쉬운 직업은 없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항상 단정한 얼굴로 창구에서 마주하던 은행원들의 속사정이 그리 녹록치 않았던 거였구나.

.


.

열 개의 이야기가 톱니바퀴처럼 연결되는 추리소설로 끝까지 범인이 누구인지 왜 그런건지 같이 긴장하며  읽었다. 흥미진진한 긴장감과 빡빡한 조직생활을 간접적으로 경험해 볼 수 있는 소설이었다.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