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말도 안 되게 시끄러운 오르골 가게

[도서] 말도 안 되게 시끄러운 오르골 가게

다키와 아사코 저/김지연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말도 안되게 시끄러운 오르골 가게

다키와 아사코

 


 

힐링되는 따듯한 이야기들이 듬뿍 담긴 사랑스러운 소설이다.

다키와 아사코 작가는 우리나라에는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토끼빵으로 다빈치 문학상 대상을 수상하고 현재까지 활동하고 있는 꽤 오래된 일본 작가다.

대체로 따듯한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며 사람들을 위로해주는 글을 쓰는 작가인데 말도 안 되게 시끄러운 오르골 가게 라는 책도 그런 작가의 마음이 담긴 책이었다.

처음에 제목만 보고 뭔가 우당탕거리는 사건들과 캐릭터들이 나오는 코믹한 분위기의 소설이 아닐까 싶었는데 소설 내용은 전혀 시끄럽지 않았고, 몸과 마음에 상처를 입은 사람들의 치유와 위로의 장면들을 잔잔한 오르골 음악처럼 들려주는 소설.

 

소설은 7개의 챕터로 구성되어 있는데 각각의 챕터에 등장하는 주인공(?)들이 모두 다른 옴니버스 형식의 에피소드들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전체적인 서사를 생각할 필요없이 짜투리 시간에 짧게 읽기에도 좋았다.

사실 이 책의 진짜 주인공은 오르골 가게와 오르골 가게 주인 무카이라고 할 수 있는데 평범해보이지만 오르골에 대해 안내할 때만은 묘하게 신비한 분위기를 풍기는 무카이는 손님들의 마음을 읽을 수 있는 능력의 소유자이다.(라고 정확하게 묘사되어 있지는 않지만 정황상 그러하다)


 

오르골 가게를 찾는 손님들은 우리들 곁에 있을 법한, 혹은 우리들 자신일 수 도 있는 평범한 사람들이며 이들은 모두 각자의 힘든 사연과 고민과 상처를 가지고 있다.

귀가 들리지 않는 아이와 엄마

음악을 향한 꿈을 포기한 밴드

기운이 없는 연주가 고민인 청력이 너무 좋은 소녀

...

대체로 등장인물들의 고민은 소리와 음악과 관련된 것들이 많아서 오르골 가게라는 장소와 무척 잘어울린다는 생각도 들었다.


 

에피소드의 주인공들은 누구에게도 말할 수 없었던 아픔들, 사랑하는 사람에 대한 오해, 현실의 벽에 막혀 포기할 수 밖에 없었던 희망을 오르골 가게와 무카이를 통해 오르골 음악을 들으며 밖으로 끄집어 내고 비로소 치유받고 위로받고 다시 앞으로 걸어나가게 된다.

건너편이라는 에피소드에서는 신비한 오르골 가게 주인 무카이와 맞은 편 카페에서 일하는 점원의 대화를 통해 무카이의 과거에 대해 살짝 추론해보는 재미도 느낄 수 있다.


 

나는 어릴 때부터 오르골의 신비하고 아름다운 외형과 단순하지만 따듯한 소리 때문에 오르골을 좋아했고 지금도 여전히 오르골을 보면 한참 동안 걸음을 떼지 못할 만큼 좋아한다.

그래서 더 이 소설에서 등장인물들이 오르골 소리를 들으며 위로받는 장면을 읽으면서 내가 치유받는 것처럼 기뻤다.

말도 안되게 시끄러운 오르골 가게는 따듯한 이야기와 행복한 결말로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는 소설을 읽고 싶은 이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책이다(특히 나처럼 오르골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정말 좋아할 듯)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