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당신으로부터 시작된 계절과 풍경, 위로와 반짝이는 그 무엇에 관한 이야기.

『포엠툰』『완두콩』부터 『나도 이제 좀 행복해져야겠다』까지 80만 독자의 마음을 어루만져 준 페리테일 작가의 신작 『잘한 것도 없는데 또, 봄을 받았다』가 예담에서 출간되었다. 사랑하고 있는 혹은 사랑받고 있는 순간, 사랑하는 계절과 사람을 향한 애정을 페리테일만의 감성적인 사진과 손글씨, 그림으로 그린 이번 책에서는 그간 하지 못했던 내밀한 자신의 이야기를 한 겹 더 펼쳐 보인다.

세상 모든 것들이 말을 건네오는 순간을 기록하다.

『잘한 것도 없는데 또, 봄을 받았다』는 스쳐 지나가는 모든 것에서 위로를 받을 수 있는 방법들이 담긴 83편의 기록을 담았다. 바람이 부는 방향이 바뀌는 것에서부터 계절의 변화를 감지하고, 해가 지는 찰나에 쏟아지는 따스한 햇살을 즐긴다. 나에게 좋은 에너지를 구분하고 받아들이는 일, 어떤 때 쉼이 필요한지 알고 멈추는 일, 헤어지기 전에 최선을 다하는 일, 나에게 몰려오는 파도를 즐겁게 타며 어디론가 데려다 줄 다음 파도를 기다리는 일 등 무엇이 나에게 좋은 것인지 명확하게 바라보는 방법을 깨달아간다. 이처럼 나를 관찰하고 돌보는 일은 멈춰 있지 않고 앞으로 나아가게 하는 힘이 된다.

아무것도 한 게 없는데 내 주위에 함께해주는 선물 같은 사람들, 시간이 흘러도 변치 않고 그대로 있어주는 고마운 존재들이 있어 인생이 외롭지 않다. 세상의 속도와 상관없이 나의 속도대로 걷다가 골목길에서 누군가의 애정이 담긴 의자를 마주하는 순간, 나도 모르게 입가에 미소가 번진다. 내 마음속 평화를 주기 위해 일상의 틈을 만들어내는 작은 노력들이 모여 나에게 봄 같은 하루를 선물해준다. 그리고 그 봄은 굳은 마음을 톡톡 건드리며 뭔가를 시작할 수 있다는 설렘을 안겨준다.

끝나지 않을 것 같은 일들도 어느새 사라지고새로운 바람이 불어온다.
잘한 것도 없는데 나는 또, 봄을 받았다.

2002년의 어느 날, 페리테일 작가는 뻔쩜넷(www.bburn.net)에 그림과 글을 올리기 시작했다. 갑작스러운 건강 악화로 집에만 머물러야 했던 현실에서 할 수 있는 유일한 소통이었다. 단순한 선으로 그려진 캐릭터와 다정하고 따뜻한 짧은 이야기들은 사람들의 뜨거운 반응을 받았고, 첫 책 『포엠툰』은 그렇게 탄생했다.

어느덧 15년, 열한 번째 책을 출간하는 페리테일 작가는 아이러니하게도 자신의 인생 최악의 순간에 글을 쓰고 만화를 그리고 사람들과 소통하는 꿈을 이루게 되었다고 말한다. 가장 어둡고 추운 시절에 누가 켜놓은 것인지 모를 불빛을 만났을 때, 정말 이별해야 하는 것을 놓아줄 때, 마음속 소란이 조용해지고 다시 살아갈 힘이 생길 때면 어김없이 봄을 만났다고. 그리고 그 봄은 고마운 당신으로부터 시작되었으니 글과 사진과 그림으로, 『잘한 것도 없는데 또, 봄을 받았다』를 통해 다시 돌려보낸다고.

이처럼 작가는 느리더라도 꾸준하게 기록해온 자신의 이야기들을 독자들에게 다시 한 번 띄운다. 그가 쓴 문장들을 가만가만 귀 기울여 듣고 있노라면 어느새 속수무책으로 착해지고 마는 마법 같은 봄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본문 속으로

사람이든,
자연이든,
무엇이든,
아무 일 없이 그 자리에 계속 서 있는 것을 봤을 때
고맙다는 생각이 들었다.
세월이 흔들고,
다른 이가 흔들고,
나 자신이 흔들고,
그 자리에 그대로 있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알기 때문이다.
사라지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럴 수 없다는 것을 알지만
그냥 그런 생각이 들었다.
당신도
나도.
아무 일 없이
그냥 조금 더 그 자리에
그대로 있었으면 좋겠다.
- 「그대로 있어준다는 것」(pp.28∼29)

갑자기 추워진 어느 날 밤, 작은 골목 어느 곳에서 의자를 만났다. 잠시 그 의자에 앉았는데 너무 단단하고 흔들림 하나 없이 딱 맞아서 놀랐다. 균일하지 않은 벽에 균일하지 않은 바닥인데 손으로 툭툭 만든 것같이 무심해 보였던 의자가 어떤 비싼 의자보다도 더 잘 만들어진 것 같았다.
이 의자를 만든 사람은 아마도 이 골목을 매우 사랑하는 사람이리라, 이 자리를 좋아하고 어떤 것에 애정을 가질 줄 아는 그런 사람이리라 생각했다.
나는 이 작은 골목, 이 사랑스러운 의자에 앉아
사랑한다는 것,
애정을 갖는다는 것에 대한
생각 하나를 주웠다.
- 「애정을 갖는다는 것」(p.199)

그때 당신이 나의 서랍에
봄을 넣어두었네.
어떤 서랍에는 꽃을 넣어두었고
어떤 서랍에는 바람을 넣어두었고
어떤 서랍에는 마음을 넣어두었네.
언제든 꺼내보면 다시 봄으로 갈 수 있도록
그렇게 당신이 넣어두었네.
- 「그때 당신이」(p.259)

 

 

 

 

차례

프롤로그 당신으로부터 받다
1부 차갑고
#01 잊혀지겠지
#02 그런 밤이 있었다
#03 첫눈
#04 다 만족할 수 없지
#05 ‘나’라는 섬
#06 이별은 자연스러운 것
#07 그대로 있어준다는 것
#08 그래도 모험
#09 좋은 에너지를 받으며 살고 싶다
#10 돌아볼수록
#11 바람을 보고, 바람을 닮다
#12 이거 하나만 기억해
#13 걱정을 같이 마셔주는 사람
#14 끝나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아요
#15 차갑지 않은 당신을 만났다
#16 모든 시작은 그 작은 틈에서
#17 어렵고 아픈 말일수록
#18 잘… 있니?
#19 지나가줘, 지나가라, 아니 지나간다
#20 차가움에서 멈추지 말고
#21 어떻게 살아야 하나?
2부 덥고
#01 아프면 우주 속에 버려진 것 같아
#02 나는 계속 고치고 또 고치고…
#03 마음속 평화
#04 내가 나에게 평화를 줘야 한다
#05 새는 날려주고
#06 괜찮아요?
#07 손 하나를 펼치면
#08 괜찮아질 거야
#09 말이 필요하지 않은 순간
#10 뭐가 중요해?
#11 내 마음속에 폐허만 있지 않다
#12 …안 좋아도 달달한 게 필요할 때가 있어
#13 반짝!
#14 무. 중력
#15 진짜 바다를 만나
#16 어차피 만난 파도, 어차피 만날 파도
#17 그것으로 나아간다
#18 특별한 하루의 스위치는 누가 켜는가?
#19 그래, 신호가 오는 순간이 있지
#20 무언가를 완성시켜본다는 것
#21 한 모금이 달라지다
#22 어떻게 쉬는 게 가장 좋은 쉼인가?
#23 그때 나의 시간이 잠시 느리게 갔다
3부 적당하고
#01 생각을 1미터쯤 떼어놓고
#02 무엇을 늘리고 무엇을 줄일 것인가?
#03 내 안에 출입금지
#04 나의 로켓은 무엇인가?
#05 숲에서 무지개를 보았다
#06 그런 순간이 있어서 행복하다
#07 오늘 하루, 끝나기 전에
#08 이런 날이 있다. 이런 날이 온다
#09 그날은 그랬다
#10 좋아서 두둥실
#11 인생은 결국 합주다
#12 마음을 던지던 순간,
#13 내가 보지 못하는 곳 너머
#14 하루의 조각들
#15 마음은 완벽하게 정화시킬 수 없다
#16 가장 좋은 온도에서, 그러니까 가장 좋은 때에
#17 하늘이 괜찮다고
#18 애정을 갖는다는 것
#19 해가 지는 짧은 시간, 모든 게 있다
#20 나는 계속 가야겠다
4부 따뜻해
#01 온전히 보기로 했다
#02 불어온다
#03 삶의 중간중간
#04 그 불빛이 너무 따뜻해서 눈물이 났다
#05 지금을 전부 보내고 싶어
#06 찰칵
#07 불어오는 전부가
#08 전부 생각이 났다
#09 꿈은 어떻게 나를
#10 단 한 번의 화양연화, 아니 수많은 화양연화
#11 꽃길을 걷게 해줄게? 아니…
#12 비가 봄처럼 내린다
#13 고개를 살짝 돌리니 그렇게 봄
#14 다시, 봄
#15 오라, 봄
#16 옆에 와주라
#17 그때 당신이
#18 몇 번째 봄이었을까
#19 잘한 것도 없는데 또, 봄을 받았다

 

지은이

페리테일 (정헌재)
첫 책 『포엠툰(2002)』을 시작으로 거의 매년 책을 썼다. 『완두콩(2003)』 『포엠툰-두 사람 이야기(2004)』 『알고 있지만 모르는 것들(2006)』 엽서북 『사랑해요 고마워요 vol 1(2007)』 『사랑해요 고마워요 vol 2(2008)』 『멈추지 말아요, 완두콩 씨(2009)』 『보고 있으면 기분 좋아져라(2010)』 『포엠툰-10주년 개정판(2012)』 『두근두근 기분 좋아져라(2013)』 『하루하루 기분 좋아져라(2014)』 『나는 이제 좀 행복해져야겠다(2016)』가 있으며 어린이책 『사랑이 사랑콩과 함께 사랑을 만나요』 1~3권을 출간했다. 그 외 캐릭터, 스마트폰 앱, 카툰 작업을 진행 중이다.

 

 

 

[잘한 것도 없는데 또, 봄을 받았다 서평단 참여 방법]

1. 이벤트 기간: 2017.6.16~ 6.21 / 당첨자 발표 : 6.22
​2. 모집인원: 10명 
3. 참여방법
  - 이벤트 페이지를 스크랩하세요.(필수)

  - 스크랩 주소, 이 책을 읽고 싶은 이유를  댓글로 남겨주세요.
4. 당첨되신 분은 꼭 지켜주세요
  - 미 서평시 이후 서평단 선정에서 제외 됩니다.
  - 리뷰 후 이 게시글 댓글로 링크값을 남겨주세요. (마감 6/30) 

 

 

잘한 것도 없는데 또, 봄을 받았다

페리테일(정헌재) 저
예담 | 2017년 06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57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해맑음이

    http://blog.yes24.com/document/9697263
    <잘한 것도 없는데 또, 봄을 받았다> 책이 제목만큼이나 예쁘고 사랑스럽고 따뜻할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잠깐 다급하고 뭔가 허둥대는 지금의 나에게 위로로 다가올 것 같은 느낌도 듭니다^^ 잘한 것도 없는데, 받는 선물.... 기쁨~!!! 그림도 이쁘고, 나에게 어떤 말을 건네줄지 궁금하기도 합니다^^

    2017.06.16 16:24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qlwmfdl

    http://blog.yes24.com/document/9697272
    책 표지의 짙은 녹색이 눈길을 사로잡네요!~

    2017.06.16 16:28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두목

    http://blog.yes24.com/document/9697279

    아하.. 이 무더운 여름 감성이 팡팡 터지겠네요. 완두콩 군의 감성이 봄 바람에 실려 나에게로 왔으면 좋겠네요. 잘한 것도 없지만 받게된다면 행복하겠어요.

    2017.06.16 16:36 댓글쓰기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