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몽환화

[도서] 몽환화

히가시노 게이고 저/민경욱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3점

후기에 역사물은 안 쓰는데... 라고 썼던데, 뭐 이정도가 역사물이냐.

역사물이건 아니건 ( 근데, 진짜 아님) 오랜만에 읽는 히가시노 게이고는 재미있었다!

 

꽃이야기라서 더 관심이 갔던걸까? 마지막의 마지막까지 이야기가 어떻게 풀릴지 흥미진진하고, 첫장부터 엄청난 흡입력으로 끌어들이는, 손에서 놓고 싶지 않은, 걸어다니면서도 읽게 되는 그런 이야기였다. 등장인물들이 많고, 프롤로그 두 개서부터 시작하는 이야기들도 많은데, 별 일 아니었던 것들, 각기 다른 일이었던 것들이 기가막히게 하나로 모여 어느 이야기 하나 허투루 지나가지 않는다. 고민하는 빛나는 청춘들이 사건을 추리하고, 해결하고, 눈부시게 성장하여 그야말로 '일본의 미래' 가 되는 이야기라니. 히가시노 게이고 대단하네. 나는 잘 쓴 것보다 맘에 뭐가 묵직하게 남는 이야기를 개인적으로 더 좋아하지만, 잘쓴건 잘쓴거.

 

또래의 사촌 나오토, 밴드를 하던 그가 어느날 창문에서 뛰어내려 자살을 한다. 올림픽 대표 수영선수였다 알 수 없는 이유로 포기하고 예민해 있는 리나는 장례식에 가고, 그로부터 얼마 지나지 않아 할아버지가 살해당한 것을 목격하고, 사건을 쫓게 된다.

 

소타는 원자력공학과의 대학생인데, 우연히 리나와 알게 되어 함께 사건을 쫓다가 과거로 부터 내려오는 엄청난 사실을 알게 된다.

 

다양한 재미있는 이야기주머니들이 한 책에 담겨 있고, 그 이야기 주머니들 속의 이야기들이 잘 섞여서 마지막 책장을 넘길 때는 소타와 리나처럼 빛나는 무언가로 남는다. 인간이라는 존재의 '불굴' 이라던가, '의지'라던가를 보여준달까.

 

히가시노 게이고 작품 중에 가장 좋아하는 건 '악의' 이고, '백야행' 이지만, '몽환화'도 추가되어야할 것 같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