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1. 여백이 있는 삶이라는 말 많이 들어봤을 겁니다. 우리는 어떤 여백을 생각해볼 수 있고, 그 여백을 만들기 위해 어떤 일을 할 수 있을까요?

 

     나는 내 인생에 넓은 여백이 있기를 원한다. (171)

 

 

여백이 있는 삶이라는 문장을 읽으며 문득 저녁이 있는 삶이라는, 어느 정치인이 내세웠던 슬로건이 떠올랐다. 일상의 여백을 만들기 위해 내가 의식적으로 노력하는 것이 있다면, 그 중 하나는 열심히 일하되 퇴근 후에는 업무와 관련된 일로 나의 저녁시간을 채우지 않는 것이다.

 

고백하건데, 소심하고 걱정이 많은 편인지라 회사에서 풀리지 않는 것이 있으면 집까지 싸들고 오는 편이었다. 그러다 보니 퇴근을 해도 장소만 바뀌었을 뿐 내 머릿속은 업무로 가득한 경우가 많았는데, 문제는 집까지 싸 들고 온다 해서 정리되는 것이 아니다 보니 그저 피곤함만 쌓이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었다.

 

딱히 언제부터 였는지 그리고 무엇이 계기가 되었는지는 확실치 않지만 요즘의 나는 의식적으로 퇴근 이후 내 공간과 시간에 업무를 끌어들이지 않으려 노력한다. 내가 밤 새 걱정한다고 해결될 것이 아니라면, 내일 아침 출근해서 다시 그 일을 파고들자, 대신 저녁시간은 온전한 내 시간으로 만드는 것, 그것이 일상의 여백을 위한 나의 노력 중 하나이다.

 

두 번째는 여행이다. 익숙한 이곳이 아닌 낯선 곳에서의 시간은 다소 경직되어 있는 기분을 풀어주고 또 때로는 스스로를 좀 더 객관적으로 들여다볼 수 있는 기회를 주기 때문이다. 이러한 여백이야 말로 내가 지치지 않고 일상을 보내고 사람들과의 부딪힘을 다스릴 수 있는 원동력이 되어준다.

 

 

 

 2. 내 삶의 어떤 부분이 예술일까? 혹은 예술이 될 수 있을까? 그렇게 만들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할 수 있을까?

 

     하루의 본질에 영향을 미치는 것, 그것이야말로 최고의 예술이다. 누구나 자신의 삶을, 사소한 부분까지도 숭고하고 소중한 시간에 음미해 볼 가치가 있도록 만들 의무가 있다. (138)

 

 

내 삶의 단면이 예술이 될 수 있을까? 아니, 예술이라 부를만한 것이 있을까?

 

이 질문을 읽고 한참을 고민했지만, 딱히 떠오르는 답이 없이 며칠을 보냈다. 그러다 문득 내가 예술이라는 것을 너무 어렵게만 생각하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도 그럴 것이 예술이라는 단어를 접한 순간 내게 떠오른 것들은 미술책이나 음악책에서 만나던 고전 같은 작품들이었으니 말이다.

 

다시 한번 저자의 글을 읽어본다. ‘하루의 본질에 영향을 미치는 것, 그것이야말로 최고의 예술이다..나의 하루에 있어 본질에 영향을 미치는 것, 그것은 그 시간에 최선을 다하려는 마음이다. 그 시간, 그 장소 그리고 함께 있는 사람들에게 최선을 다하려는 것, 그것이야 말로 내가 아침을 시작하며 하는 다짐인 동시에 나의 본질적인 고민이기도 하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7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박공주

    작년에는 야근도 많이 하셨던 조이님. 요즘은 어떠신지요? 그 바쁜 중에도 독서나 글로 채우셨던 조이님~ ^^ 저도 예술이라는 단어에서 머뭇 머뭇했었답니다. 그것을 주어진 시간에 최선을 다하는 마음, 사람들, 장소로 눈을 돌리셨다니~! 멋집니다. 함께 고민하고 이야기 나누는 이 시간이 너무 소중해서 감사해집니다. 이번달도 함께 홧팅입니다!

    2019.06.03 14:13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Joy

      앗, 제 칭얼거림을 기억해주시다닛^^ 작년 말에 비해 소강상태를 보내는가 싶다가 5월 중순 이후 다시 한차례 몰아쳤습니다ㅎㅎ
      왠지 예술이라는 단어에 한참 고민을 했더랬어요. 그런데 다른 분들은 모두 답을 다셔서 역쉬! 일.고.십 여러분들은 다르시구나! 감탄을 하기도 했구요ㅎㅎ
      항상 응원주시는 박공주님께 감사한 마음을 전해드리며 이번 달 함께 힘내 보아요!!! ^^

      2019.06.04 22:49
  • 동배

    저녁이 있는 삶 저도 어디서 들은 것 같은데 누가 했더라...? 업무 생각을 집에 와서까지 하는게 확 와닿아요. 안그래도 어제밤에 직장일 때문에 고민하면서 밤을 지새워서인지~ 그리고 제가 최근에 여행 다녀와서 그런지, 타지에서 저를 객관화시킨다는 말이 흥미로워요. 크나큰 외국의 도시에서 저는 일개 동양인 청년일뿐...

    2019.06.05 13:08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Joy

      '저녁이 있는 삶'은 예전 손학규 당대표가 했던 이야기예요. 어쩌면 당연한? 것일수도 있는데 우리 사회에서는 당연치 않다보니 많은 사람들에게 회자되었던 슬로건인 듯 싶어요.
      업무를 집까지 가져오지 말자는 생각은 말처럼 쉽지는 않은 것 같아요. 의도적으로 노력해봐도 아무래도 하루종일 고민하던 일이 있으면 스멀스멀 머릿속 한구석에서 자동적으로 반복재생되곤 하니까요^^;
      동배님 말씀처럼 낯선 곳으로의 여행에서는 좀더 자신을 객관적으로 볼 수 있는 것 같아요. 특히나 사람들과의 관계를 잠시라도 떠날 수 있으니 말이예요.

      2019.06.06 08:04
  • 05

    자기 사업도 아니신데 집까지 갖고 오지 마시옵소서
    조이님 말씀처럼 여행이 우리가 그나마 쉬우면서 특별하게 누릴 수 있는 여백 같네요
    요즘은 그 쉬운 여유조차 부리지 못하고 있지만^^;

    2019.07.02 16:01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Joy

      앗! 05님 이시닷! 블로그에서 오랜만에 뵈어요. 아가랑 만나셔서 행복하고 바쁜시간 보내고 계시죠? ^^ 아이와 함께 여행 하실 날을 기대하시며, 더운 여름날 건강히 잘 지내세요!

      2019.07.03 21:09
    • 05

      감사합니다 ^^ 조이님도 다가오는 더위 잘 피하세요~!

      2019.07.04 13:53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