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주말, 집에 있기는 싫은데,

그렇다고 이 쨍한 날 더운 바람이 부는 길을 무작정 걷기는 싫고

그래서 찾아낸 곳이 아크앤북(ARC.N.BOOK)이다 : )

 

이곳은 컨셉서점 이(라고 한)다.

책과 작은 소품들, 문구류. 작은 식당들과 카페 등이 있는 공간이었다. 

(찾아보니 작가와의 북토크나, 북커버 제작 클래스 같은 이벤트도 열곤 한단다)

 

입구에 들어서는 순간 해리포터가 떠올랐다

(가스등 켜진 영국 골목에 있을 것 같은 공중전화 부스와 고블린들이 운영하는 은행 같은 ㅎㅎ)

 

책을 쌓아 올려 만든 책 터널 : )

  

 

고양이 관련 서적들을 모아놓은 곳 (야옹~)

 

 

 

진열되어 있던 책들 중에 진심 궁금했던 책 '연필 깎기의 정석'

(저자에게 죄송하지만 처음에는 진짜 이런 제목이 책이 있는 건가 책장을 들춰보았다는)

 

목차를 살짝 소개해 보면...

제1장 준비물 / 제2장 HB 연필 해부 / 제3장 몸풀기
제4장 주머니칼로 깎기 / 제5장 외날 휴대용 연필깎이로 깎기 / 제6장 연필 촉 보호하기
제7장 외날 회전식 연필깎이로 깎기 / 제8장 다구형 다단식 휴대용 연필깎이로 깎기
제9장 연필 목 베기: 대를 위해 소를 희생하는 과감한 전략
제10장 이중날 회전식 연필깎이로 깎기 ... 등등등 (이후 8개의 챕터가 더 있음)

 

아크앤북을 서너 바퀴 돌면서 책 구경, 소품 구경

그리고 알차게 점심으로 1차 충전을 마친 후

교보문고로 이동, 다시 넋을 놓고(?) 헤매는 것(2차 충전?!)으로 주말 나들이 마무리 :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2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모모

    오 멋진 곳인데요^^
    저 책은 전에 tv통해 본거 같아요 읽지 않았지만 다시 보니
    궁금하네요~~

    2019.08.10 20:48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Joy

      네, 책도 보고 소품도 보고 요즘 서점은 말 그대로 복합 놀이터인 것 같아요^^
      모모님은 저 책을 이미 알고 계셨군요? 저는 어제 처음 봤는데 궁금해서 목차를 찾아보게 되었어요ㅎㅎ

      2019.08.11 07:14
  • 파워블로그 waterelf

    1. 저도 가 보았지만 핫 플레이스라고 하더군요. 덕분에 책 읽는 사람보다 사진 찍는 사람이 더 많은 듯한 기분이 들었답니다.^^
    2. 어떤 이는 저 책터널의 책이 장식품인지 실제 책인지 확인하려고 빼보기도 했다고 하더군요.^^;;

    2019.08.10 23:11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Joy

      1. waterelf님께서는 이미 다녀오셨군요? waterelf님을 댓글을 읽은 후, 조심스레 사진을 찍으려 하긴 했는데 혹시 책 읽고 계신 분들께 방해가 된 것은 아닐까 반성했습니다.
      2. 아, 정말이요? 저 책이 빠지기도 하는건가요? ^^;;;

      2019.08.11 07:17
    • 파워블로그 waterelf

      1. 저도 방문해서 사진을 찍었는데요, 뭐.
      사진을 찍는 분들이 많아서 상대적으로 부담이 적긴 했어요.^^;;
      2. 실제 책이라서 뺄 수 있다고 하더군요.
      다행히 한 권만 살짝 빼서 흝어보고 집어넣어서 책 터널이 무너지거나 하는 일은 없어다고 합니다.

      2019.08.11 08:27
    • 스타블로거 Joy

      waterelf님께서도 책터널 사진을 찍으셨나요? ^^ 어제 보니 아크앤북에서 가장 핫(!)한 장소같더라구요ㅎㅎ
      waterelf님, 행복한 일요일 오후시간 보내고 계시길 바래요^^

      2019.08.11 13:55
  • 스타블로거 부자의우주

    엄청난 주말 나들이였네요 ^^ 아크앤북 기억하겠습니다.
    연필 깎기의 정석, 저도 눈길과 마음을 줬다가 '다음에'로 넘긴 책인데 Joy님의 눈길을 사로잡았다니 나름 신기하네요. 알찬 주말 나들이 잘 봤습니다.

    2019.08.11 19:46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Joy

      부자의우주님께서도 이 책을 아시고 계셨군요? 저는 이번에 처음 보고 신기한 마음에 뒤적여보게 되었습니다^^ 편한 저녁시간 보내고 계시기를 바랍니다!

      2019.08.14 20:11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