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베니스에서 버스로 국경을 넘어 도착한 슬로베니아(Slovenia) 수도 '류블랴나(Ljubljana)'

유럽이 익숙한 것은 아니지만, 그럼에도 이태리, 프랑스, 스위스 등 귀에 익숙한 이름들에 비해 슬로베니아는 다소 낯선 나라였다. 거기에 발음도 어려운 '류블랴나'

적은 우리나라의 약 20%(206만 7,500㏊) 정도인데, 인구는 약 4%(207만 8,938명)를 차지해, 이전에 들른 이태리와 비교하면 많은 차이가 난다(면적 3,013만 4천㏊, 인구 6,046만 1,826명 / 2016 국토부, 2020 통계청).

그래서일까? 여유로이 하지만 설레는 마음으로 길을 걷고 카페에 앉아 커피를 마시며 낯선 도시를 느껴본다.

 

*시티투어 트램을 타고 들른 류블랴나 성

 

*정시가 되면 인형이 나와 시간을 알려주던 시계 (근처에서 밥먹다가 부랴부랴 카메라 꺼냄)

 

세개의 다리가 있는 삼중교(Triple Bridge)

 

  *맛있는 과일을 사먹었던 마켓

 

*photo by Joy.2019.Ljubljana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4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추억책방

    오래 전이지만 유럽 배낭 여행 떠났을 때 서유럽과 북유럽은 방문했는데 동유럽은 미처 가지 못 했어요. Joy님 사진이랑 글을 보니 그동안 동유럽은 폴란드를 가고 싶었는데 슬로베니아도 가보고 싶어지네요.^^

    2020.08.02 13:52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Joy

      저도 위에 언급한 프랑스, 이태리, 스위스는 귀에 익숙해도 슬로베니아는 잘 알지도 못했었는데, 일정과 경로를 정하면서 우연히 관심을 갖게 된 국가였어요. 추억책방님의 댓글을 읽으며 폴란드에도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2020.08.02 17:24
  • 스타블로거 책구경

    후일 후회하는 일이 생긴다면 아마 여행이 1순위일듯요~ㅋ 현실이 발목잡아 양것 여행못한것이 때론 갑갑증처럼 느겨져요 ㅠㅠ
    조이님의 방구석 여행기 잘보고 잇어요~~^^

    2020.08.02 19:59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Joy

      아, 저도 그래요. 먼 곳이든 가까운 곳이든 그렇게 여행을 마음에 품고 살고 싶습니다.
      올해는 그나마도 코로나19로 인해 더욱 갑갑한 상황이 되어버렸지만 말이예요ㅠㅠ
      책구경님, 즐겁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2020.08.02 21:24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