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고흐가 고갱과의 다툼 후 자신의 귀를 스스로 자른 후 치료를 받은 아를(Arles)의 병원.

(고흐 스스로가 아니라 다투는 과정에서 고갱이 상처를 입혔다는 설도 있다고 한다)

 

정원에는 고흐의 그림 '병원의 안뜰(The Courtyard of The Hospital)'을 소개하는 패널이 놓여 있어

실제 안뜰의 모습과 그림을 비교해보는 재미도 있다.

(내가 그 곳에 들렀을때는 예전의 모습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었는데, 자료를 찾아보니 그림대로 복원한 것이라는 설명이 있다)

 

2층 복도에서 뜰을 내려다보며, 고흐가 어떤 마음으로 이 곳을 눈에 담고 그림으로 옮겼을까 생각해보지만, 이내 상상하기를 그만두고 그저 풍경과 그림을 눈에 담을 뿐이다.

병원에서 귀의 상처는 치료했을지 몰라도 결국 마음은 치료하지 못한 고흐는 이후 생 레미 드 프로방스에 위치한 생폴 정신병원에 가게 된다.

 

*생폴 정신병원의 전경이 궁금하시다면

: 고흐를 만나다 1 (Saint-Paul de Mausole, http://blog.yes24.com/document/13182559 )

 

 

 

*photos by Joy.2019.France

 

 *출처 : 반 고흐 VAN GOGH 명작 400선

 

*Espace Van Gogh (에스파스 반 고흐)

프랑스 프로방스알프코트다쥐르 레지옹 부슈뒤론 데파르트망의 아를에 있는 빈센트 반 고흐 관련 명소이다.

이 곳은 빈센트 반 고흐가 1888년부터 1889년 사이에 실제로 입원해 그림을 그렸던 장소로도 유명하다. 정신 착란증으로 자신의 귀를 자르는 기행을 저지른 빈센트 반 고흐는 병원의 펠릭스 레이(Felix-Rey) 박사로부터 치료를 받았으나 호전되지 못했고 아를을 떠난 지 얼마 되지 않아 자살로 비운의 생을 마감했다. '에스파스 반 고흐(Espace Van Gogh)' 건물 내부에는 빈센트 반 고흐의 삶과 예술세계를 알 수 있게 해주는 문서 자료와 작품들이 다양하게 진열되어 있다. 빈센트 반 고흐의 그림 아를 요양원의 정원(Le Jardin de la Maison de Sante a Arles, 1889)을 토대로 건물뿐만 아니라 정원까지 그대로 복구해 놓은 것도 인상적이다. 방문객들은 정원 입구에 걸린 고흐의 그림을 실제 풍경과 비교해 볼 수 있다.

*출처 : 네이버 지식백과(두산백과)

https://terms.naver.com/entry.nhn?docId=1352362&cid=40942&categoryId=40462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6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삶의미소

    고흐가 정신착란 증세를 일으키지 않았다면 그런 작품들이 나오지 않았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해보기도 해요. 자살을 하지 않았다면 어떤 작품들이 더 그의 손에서 그려졌을지...
    전 고흐의 작품 중에 '별이 빛나는 밤'을 개인적으로 좋아하는데
    그런 이유에서인지 돈 맥클린의 'Vincent'라는 곡도 너무 좋고요~~
    게다가 마마무의 '별이 빛나는 밤'도 제목 때문인지 넘 좋아하네요^^

    2020.11.01 14:10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Joy

      저도 삶의미소님께서 말씀하신 '별이 빛나는 밤'을 좋아합니다. 작년 프랑스를 여행하며 'Vincent' 노래를 돈 맥클린 이외에도 다양한 버전(가수이름은 기억을 못하지만^^;)으로 들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살아생전에는 자신의 작품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지 못했던 반 고흐의 일생이 안타깝기도 합니다.
      (마마무의 '별이 빛나는 밤'은 한번 들어봐야 겠어요^^)

      2020.11.01 17:52
  • 파워블로그 march

    지금 고흐에 대한 책을 읽고 있어서 더더욱 반가운 포스팅이에요.^^
    저도 저 자리에 서 있어보고싶어요~~

    2020.11.01 23:32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Joy

      저도 작년 남프랑스를 다녀온 후 고흐의 작품을 찾아보게 되었어요. 평소에도 고흐의 작품을 좋아한다 했지만, 제가 알고 있는 작품은 정말 극히 일부였음을 새삼 깨달았답니다^^;
      march님께서 반가워 해주시니 너무 기뻐요^^

      2020.11.04 20:57
  • 파워블로그 이루

    병원의 안뜰에 책을 세워놓으신 이미지를 보면서, Joy님이 여행을 즐기시는 모습을 상상해봅니다^^
    예술을 한다는 것은 표현할 수 있는 재능을 타고 났다는 행운이기도 하지만 그만큼 예민하고 섬세하기에 자신이 감당하기 어려운 감정에 휩싸였을 때, 그렇지 않은 이들보다 때로는 더 위험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고흐의 인생과 작품을 그대로 담은 애니메이션 영화 '러빙 빈센트'를 보면서 그의 삶 자체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해보게 되더라고요.
    제 책상 오른편에는 제가 좋아하는 '별이 빛나는 밤' 작은 그림이 걸려 있어요~^^

    2020.11.02 09:00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Joy

      어쩌면 편견일 수 있지만, 섬세한 감성을 가진 예술가의 삶을 듣다 보면 그들의 작품이 부러우면서도 동시에 안타까운 마음이 들기도 합니다. 저 아름다운 작품과는 달리 그 이면에 가려진 아픈 시간들이 있었겠구나..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구요.
      이루님께서 말씀하신 영화는 저도 한 번 봐야지..하고 있었는데 이번 주말에 함 찾아봐야겠어요^^
      (사진 속의 이미지는 고흐의 작품을 패널로 만들어 둔 것을 찍은거예요^^ 실제와 그림을 비교할 수있게 해둔 것 같아요)

      2020.11.04 21:01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