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I'm only one call away
I'll be there to save the day
Superman got nothing on me
I'm only one call away

*Charlie Puth 'One call away' 중에서

 

어른들은 작별에 익숙한 줄 알았다.

특히나 예정되어 있던 이별 쯤에야 담담히 악수를 청하며,

다시 만나자, 그 마음은 진심일지언정 기약 없는 약속을 인삿말처럼 건넬 수 있을 줄 알았다.

1년 남짓한 시간 쯤이야, 나의 시간에서 금새 잊혀질 거라 그리 생각했다.

 

그러기에, 그 곳을 떠나기 전 당신을 만나러 가는 길

노래 한 곡에 길에 서서 눈물을 찔끔거릴 줄은 몰랐다.

몇 년이 지난 지금도 이 노래만 들으면 코를 훌쩍이게 될 줄은 정말 몰랐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