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도서리뷰]

1. [서평] 프로방스에서 죽다 1_070 / 1101 

   거의 비슷한 시기에 리비에라 해안으로 모여들어 니스를 중심으로 그 주변에 모여 살던 마티스, 샤갈, 피카소 3인의 거장들은 서로 영향을 주고받으며 강한 라이벌 의식으로 자신만의 독특한 작품 세계를 승화시켜 나갔다. 새걀의 생폴 드 방스나 피카소의 무쟁은 모두 니스에서 자동차로 30~40분이면 닿을 수 있다. 니스, 아니 프로방스가 이들의 거대한 아틀리에였던 셈이다. p.11

 

    몇해전 가을, 프로방스 여행길에 만난 피카소, 샤갈의 흔적을 떠오르게 하던 책.

   책을 읽으니 다시 훌쩍 파랗게 반짝이던 지중해를 담은 그 곳을 여행하고 싶어졌다.

 

   *프로방스에서 만나다 : http://blog.yes24.com/document/15335467

   

2. 작은 이지만 빛나고 있어_071 / 1106

   우리는 모두 이에요. 깨지고 무너져도 또다시 빛을 낼 수 있는 모두가 다 다른 빛을 낼 수 있는 

   그러니 힘내요. 빛나요.

   찬란하게. p.27

 

   이웃 말순님께 선물 받아 읽은 이 책은 말 그대로 일상의 작은 반짝임들로 가득 채워져 있어 책을 읽는 내내 마음이 일렁였다.

 

   *오늘도 반짝이는 우리 : http://blog.yes24.com/document/15356724

   

3. 빨강머리 앤을 찾아서_072 / 1107

   침대 위엔 Marilla 아주머니가 만들어주었을 수수하고 칙칙한색깔의 검소한 원피스들이 놓여있고, 벽장 문에 Mattew 아저씨가 Lynde 부인에게 부탁해서 만들어준 소매를 잔뜩 부풀린 갈색 드레스가 걸려 있어요. 제라늄 화분이 놓인 탁자 아래엔 Josephine 할머니가 선물한 가죽구두가 놓여있고, 노란 의자 위에 Anne이 처음에 들고 왔을 것 같은 낡은 여행가방이 있어요. 하얀 레이스가 덮인 세면대 앞 상자 위엔 Gilbert의 머리를 내리쳤던 깨진 석판도 있어요. 하나하나 알아볼 수 있어서 기쁘고 신기해요.

   그리운 친구의 방을 보고 있어요. p.52

 

   언젠가 프린스 에드워드 섬에 가서 내 친구 앤의 방에 발을 살짝 들여다보고 싶은, 초록지붕 집 앞에서 앤을 떠올리며 기념사진을 찰칵 찍을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이 샘솟던 시간이었다.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 : http://blog.yes24.com/document/15359773

   

4. [김영하 북클럽] 나는 강물처럼 말해요_073 / 1113

   강물이 어떻게 흘러가는지 보이지?

   너도 저 강물처럼 말한단다.”

 

   거품이 일고 소용돌이치고 또 굽이치다가 그렇게 부딪치며 한발짝을 내딛여야 할때가 있다. 누군가에게는 아무 일도 아닌 일이 내게는 그리도 어려운 일이 되기도 한다. 하지만 그것이 나라는 사람이다. 어쩌면 나는 강물처럼 흐르는 사람인지도 모르겠다.

 

   *강물처럼 흐르는 사람 : http://blog.yes24.com/document/15392120

   

5. 어느 맑은 날 약속이 취소되는 기쁨에 대하여_074 / 1114

    저는 약속이 취소되면 마음속으로 기쁨의 노래를 부르는 사람입니다.”

   가끔은 그게 나라는 인간의 본질인 것 같다. p.15

 

   친구도 좋고 피자도 좋고 노래방도 좋은데 어째서 친구와 피자를 먹고 노래방에 가기로 한 약속이 깨지면 미안할 정도로 기쁜 걸까? 원하는 만큼 충분히 혼자 있고 싶지만 그렇다고 해서 외톨이가 되고 싶지는 않은 마음. 나는 아주 오랫동안 그 모순이 궁금했다. p.16

 

   어머, 이거 내가 쓴 글인가? 나와 닮은 사람을 만나 신기하고 반가운 느낌이 들던 문장ㅎㅎ

 

   *또 한 명의 명랑한 은둔자 : http://blog.yes24.com/document/15397762

 

6. 작은 이야기를 계속하겠습니다_075 / 1121

   상대의 언어로 이야기하기위헤서는 우선 철저하게 상대의 언어에 귀를 기울일 필요가 있습니다. 그렇게 함으로써, 일테면 제가 쓰는 희망이라는 말과 상대가 쓰는 희망이라는 말이 과연 같은 의미인지를 살펴보는 것입니다. 대부분은 다릅니다. 거기에는 미묘한 차이가 있습니다. 서로 다른 인생을 걸어왔고 상이한 가치관으로 살았으니 당연한 일입니다. ‘다르다는 것이 대전제이고 그 위에서 커뮤니케이션을 모색해 나갑니다. p.88

 

   *나에게 적용하기

   하나. 상대방의 말에 귀 기울이기(적용기한 : 지속)

   두울.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찾아보기(적용기한 : 11월 중)

          태풍이 지나가고(2016)’를 야금야금 보고 있다. 영화를 한 번에 보지 않고 어떻게 '야금야금' 보냐 할 수 있지만, 가끔 장면들을 하나씩 천천히 보고 싶은 영화들이 있다.

 

    *작지만 큰 : http://blog.yes24.com/document/15441082

 
[그리고 리뷰를 기다리고 있는 책들]
   1. [김영하 북클럽] 하프 브로크
   2. 이상하고 자유로운 할머니가 되고 싶어
   3. 나는 이제 괜찮아지고 있습니다
 
이럴 꺼라 예상은 했지만 11월 중반을 넘기자 정신없는 시간이 나를 기다리고 있었다.
2021년 마무리와 2022년 준비의 시간이 겹치기 시작한다. 성과보고 날짜를 잡기 무섭게, 내년 계획을 보고하라 하고 지출마감을 서두르라 하면서 예산편성도 대응하라고 한다.
(그와중에 함께하는 팀원이 이직을 하게되어 업무가 더 꼬이고 말았다ㅠㅠ)
 
음..그래, 뭐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니고 충분히(?) 예측했던 상황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매번 이럽게 분주하고 정신없는 건 왜일까?
 
 

출장길에 만난 바다 / photo by Joy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9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부자의우주

    오늘을 누리시길
    응원합니다 Joy님 ^^

    2021.12.04 11:01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Joy

      아, 정말 주말만이라도 다 잊고 이 시간을 누리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자꾸 머릿속이 복잡해져서 의식적인 노력이 필요해요ㅠㅠ)
      저도 부자의우주님의 주말을 응원합니다!

      2021.12.04 13:41
  • 파워블로그 Aslan

    하로카즈 책 완전 좋았어요~~

    2021.12.04 23:56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Joy

      Aslan님께서는 영화를 좋아하시니 저보다 더 많은 작품들을 만나셨겠죠^^
      저는 한편씩 야금야금 보고 있습니다.

      2021.12.05 17:08
    • 파워블로그 Aslan

      고레에다 감독은 글도 잘 써~라는 평을 보고 격하게 동감했었어요. 글도 좋았습니다

      2021.12.05 23:14
  • 스타블로거 ne518


    벌써 다음해 계획을... 십이월이니 그렇군요 마무리도 하고 다음해 계획도 세워야 하다니... Joy 님 주말은 편안하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이제 하루 남았네요


    희선

    2021.12.05 03:21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Joy

      일요일 오후라니..이렇게 주말이 훌쩍 지나는 것이 아쉽기만 하네요ㅠㅠ
      매년 반복되는 일인데 또 그렇게 매년 복잡하게, 또 시끄럽게 지나는 듯 합니다.
      희선님도 기분좋은 주말 보내셨기를 바래요^^

      2021.12.05 17:09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