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출처] m.blog.yes24.com/document/15618602

우리는 글쓰기를 너무 심각하게 생각하지

정지우 저
문예출판사 | 2021년 12월

 

신청 기간 : 12월 24일 까지

모집 인원 : 10명

발표 : 12월 27일

신청 방법 : 댓글로 신청해주세요!
*이전에 작성해주신 리뷰 URL을 함께 남겨주시면 당첨 확률이 올라갑니다!

 

우리는 글쓰기를 너무 심각하게 생각하지

 

『인스타그램에는 절망이 없다』 『행복이 거기 있다, 한 점 의심도 없이』 『고전에 기대는 시간』 『분노사회』 『청춘인문학』 등, 에세이스트와 문화평론가를 오가며 활발히 활동해온 작가 정지우가 첫 번째 글쓰기 에세이집을 내어놓는다. 20여 년간 소설, 인문서, 에세이, 칼럼, 서평, 평론, 동화 등 장르를 가리지 않고 쉼 없이 글을 써온 작가는, 문학과 인문학을 바탕으로 한 넓은 스펙트럼에서 언제나 혐오와 차별을 경계하는 균형 잡히고 따뜻한 글쓰기로 많은 이들의 지지와 사랑을 받고 있다. 『대리사회』의 김민섭 작가는 “내가 아는 가장 아름답고 단단한 글쓰기를 하는 작가”로 정지우를 꼽았으며, 에세이스트 김혼비, 소설가 김사과, 사회비평가 홍세화, 시인 장석주, 방송인 오상진, 사회학자 노명우, 뮤지션 오지은 등이 정지우의 책들에 호평을 보낸 바 있다.
집필 작업 이외에도 수년 전부터 페이스북에 매일 한 편씩 글을 올리고 있으며, 일정한 완성도를 유지하는 꾸준한 글쓰기는 독자는 물론이고 글 쓰는 사람들 사이에서도 커다란 자극이 되고 있다. 글쓰기를 통한 연대를 꾀하며 동시대 여러 젊은 작가들과 함께 에세이 구독 서비스 ‘책장 위 고양이’, 뉴스레터 ‘세상의 모든 문화’ 등을 기획해 참여하고 있으며, 글을 쓰고자 하는 평범한 사람들을 위한 크고 작은 글쓰기 모임과 강연 등을 활발히 이어오고 있다. 이 책에 실린 글들은 그가 그렇게 20여 년 동안 작가로 활동하며 느끼고 생각하고 경험했던 것들을 오롯이 담아낸 “글쓰기에 관한 증언”들이다. 이 책은 그리하여 어느 한 작가의 성장의 기록이자, '글쟁이'로서의 정지우의 모든 것을 담은 자서전이라 불려도 좋다. 숨 쉬듯 글을 쓰고, 글쓰기가 곧 삶이 된 작가 정지우가 펼쳐놓는 내밀한 생각들은, 글을 쓰고자 하고, 쓰고 있는 모든 이들에게 다정한 안내이자 섬세한 위로가 되어줄 것이다.

 

 

서평단 신청자 여러분께

 

* 리뷰어클럽은 YES블로그에 리뷰를 남겨주셔야 합니다. YES블로그 개설 후, 신청 바랍니다.

* 선정되신 분들께서는 도서 수령 후 2주 내에 양질의 리뷰를 작성하여 본인의 YES블로그에 남겨주시고, 현재 블로그 ‘리뷰 썼어요!’ 게시판에도 리뷰 링크를 남겨주셔야 합니다.

* 도서는 회원 정보상의 주소로 배송되오니 신청 전 주소를 확인해주세요 (주소, 연락처에 문제가 있을 경우 선정 제외되거나, 선정 후 배송이 누락될 수 있음)


http://blog.yes24.com/blog/blogMain.aspx?blogid=reviewers&catseqno=40882212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5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부자의우주

    당첨 응원 합니다 Joy님 ^^

    2021.12.18 23:49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Joy

      항상 응원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부자의우주님의 주말이 평안하기를 응원합니다!

      2021.12.19 15:58
  • 스타블로거 흙속에저바람속에

    이 책 저도 고민하고 있는데, 일단 엽이님의 우선 당첨을 응원하겠습니다!

    2021.12.20 22:23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Joy

      말순님께서 응원을 해주셨으니 왠지 이 책을 만날 것만 같은 기분이 팍팍! 듭니다^^

      2021.12.21 20:00
  • 스타블로거 Joy

    <책 한 번 써봅시다>, <나를 일으키는 글쓰기> 그리고 <끝까지 쓰는 용기> 까지, 올해 3권의 글쓰기 책을 읽었습니다. 책을 읽을 때는 ‘그래, 나도 꾸준히 써볼꺼야!’, ‘정말 이번에는 끝까지 한번 써봐야지!’ 이런 다짐들로 스스로를 응원하며, 몇 번인가 짧은 글들을 끄적이기도 했지만 처음의 도전정신은 어디로 가는지 번번이 멈추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그러면서도 매년 새해 목표로 ‘글쓰기’를 적는 이유는 뭔지...아마 이렇게 말하면서도 2022년에도 새해 목표에 한줄을 적어넣지 않을까 싶긴 하지만 말이예요(웃음).
    어쩌면 저는 글쓰기를 너무 무겁게 생각하는 걸까요? 아니면 명확한 목표가 없어서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도 드네요.
    <우리는 글쓰기를 너무 심각하게 생각하지> 이 책 속에는 그런 제게 도움을 줄 글이 들어있지 않을까, 조금은 가벼운 마음으로 그저 즐겁게 시작할 수 있는 이야기를 들려주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하며 글을 남깁니다. 아참, 그리고 메리 크리스마스 : )

    *이전 작성 리뷰
    - 책 한 번 써봅시다 : http://blog.yes24.com/document/13969132
    - 나를 일으키는 글쓰기 : http://blog.yes24.com/document/14554780
    - 끝까지 쓰는 용기 : http://blog.yes24.com/document/15215314

    2021.12.27 22:04 댓글쓰기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