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나는 이제 괜찮아지고 있습니다

[도서] 나는 이제 괜찮아지고 있습니다

임후남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가보고 싶었던 그 곳을 찾은 어느 가을 아침, 네비게이션의 안내를 따라 운전을 하다가 마지막 5분은 이런 곳에 책방이 있다고? 혼자 중얼거리기도 했더랬다. 혹시나 길을 잘못 든 것은 아닐까 조바심이 날 무렵 이정표가 나타나 날 안심시켜 주었고 잠시후 시골책방 생각을 담는 집에 도착했다.

 


 

읽고 싶은 책이었지만, 꼭 이곳에서 사고 싶어 미루어두었던 책방지기 임후남 작가님의 나는 이제 괜찮아지고 있습니다는 그렇게 내게 왔다. 작가님의 싸인과 함께.

 


책방지기님(임후남 작가님)의 책들을 모아놓은 의자

 

이 책에는 시골책방에서 보낸 봄, 여름, 가을, 겨울의 풍경이, 그 풍경을 함께 하고 또 지나간 사람들의 이야기가 담겨있다. 저자는 그 이야기들을 손편지에 적어내려가 듯 꼭꼭 눌러적어 글을 읽는 사람들의 마음을 향해 건네준다.

 

   안녕하시냐, 안부를 묻기가 참 그런 시간입니다. 그래도 계신 곳에서 안녕하시리라 믿습니다. 일상을 잘 지내고 계시지요? p.24

 

   시골책방의 봄을 보내드립니다. 햇살 한 줌, 봄바람 한 줄기를 동봉합니다. 봄을 누리시길 바랍니다. p.17

 

내가 다녀온 시골책방을, 그리고 이 책에 쓰여진 글을 어떻게 전하면 좋을지 한참을 골똘히 생각했다. 이 책에 적힌 조용조용 따뜻한 글들을 다 옮길 수도, 시골책방에서 찍어온 사진들을 주루룩 나열할 수도 없으니 며칠동안 글을 적었다 지우기를 반복했다.

그러다가 문득, 글마다 적힌 제목들에 눈길이 갔다. ‘햇살 한 줌, 바람 한 줄기를 동봉합니다’, ‘따듯한 햇살을 택배로 보내 드리고 싶습니다만그리고 명이나물이 새순을 티웠다같이 제목만 봐도 괜스레 미소가 지어지는 글들을 나누면 좋겠다 싶어졌다.

물론, ‘깜빡, 나에게 속고 살아요’, ‘딴전을 피우다처럼 무슨 이야기일지 궁금한 제목들도 있을테지만 그 궁금증은 이 책을 펼쳐볼 기대감으로 남겨두는 것도 좋으리라.

 

2021년을 보내는 시간, 아팠던 일들은 조금만 덜 아파하고, 좋았던 날들로 새로운 시간을 맞이하는 마음, 아름다운 나날을 만들어가는 그런 인사를 건네고 싶은 요즘이다.

 

   좋은 날을 많이 갖고 살자. 오늘의 좋은 기억으로 내일을 살자. 그러니 오늘 아픈 것은 마음에 담아 두지 말자. 그리고 기도하자..(중략)..부디 모두 아프지 않기를 기도하자. p.29

 

   생활이 낭만이 아니어도 저는 낭만적으로 살아가려고 합니다..(중략)..아름다운 생활, 그것이 뭐 별거 있을까요. 밥 한 그릇이라도 예쁘게 담아 먹고, 좋은 음악으로 마음을 위로하고, 책을 통해 새로운 세계를 만나고. 그러다 꽃도 보고, 나무도 보고, 하늘도 보는 것. 흙을 꾹꾹 밟으며 살아가는 것. 그러다 내 마음을 가만 들여다보는 것. 내 상처를 꺼내 다독이고, 다시 앞으로 나아가는 것.

부디 아름다운 나날이 되시길 바랍니다. p.47

 

 

* 목차를 소개합니다 : )

 1장 책을 읽는 그대에게 

   햇살 한 줌, 바람 한 줄기를 동봉합니다 / 두릅 한 줌, 사소한 것들로 행복을 누려요 / 그리움도 마음이 부드러울 때 생기지요 / 혼자도 즐거운 생활, 꽤 괜찮아요 / 계신 곳에서 봄을 누리시길 바랍니다 / 아픈 몸과 아픈 마음들을 지납니다 / 저의 생활은 꽤 낭만적입니다만 / 지속하는 것이 미니멀라이프, 밑줄을 그었지요 / 속이 텅 빈 날, 그냥 책을 읽었습니다 / 모닥불을 피워놓고 시 낭송을 했습니다 / 오늘 하루도 괜찮았습니다 / 따듯한 햇살을 택배로 보내 드리고 싶습니다만 / 우리, 그 방에서 만나요 / 깜빡, 나에게 속고 살아요

 

 2장 시골에 살고 책방을 해요 

   천사의나팔이 꽃을 피웠다 / 봄을 먹어야지! / 밭이 정원, 정원이 밭 / 사는 대로 만들어지는 인생 / 딴전을 피우다 / 새순을 틔우는 감나무처럼 / 망초꽃 그리고 누드베키아 / 금계국이거나 수레국화처럼 / 아름다움을 찾는 일 / 꽃보다 아름다운 들깻잎 / 오늘의 안부 / 식물의 위로 / 나이 들어가는 일에 대하여 / 동화된다는 것에 대하여 / 시골에 산다는 것

 

 3장 생활이 좀 호사스럽습니다 

   지적 허영과 지적 허기 속에서 / 바라보는 즐거움 / 이 좋은 날을 / 빗속의 음악회 / 수재의연금 / 함께 늙어가는 책방 / 참 좋은 소설 / 묵은지 같은 글 / 겨울 정원 / 방황 / 어떤 여행자 / / 편지 / 오홋! 봄이 온다

 

 4장 나는 괜찮아지고 있는 중입니다 

   할아버지와 냉이꽃 / 머리 질끈 동여매고 코로나19를 지나다 / 명절에도 문 엽니다 / 나는 괜찮아지고 있는 중입니다 / 나는 무엇을 보고 있을까요 / 스물세 살 청년의 고백 / 생활의 즐거움 / 어슬렁거리며 살아요 / 시골책방이 북적였어요 / 서점의 언어 / 사람이 좋다 / 명이나물이 새순을 티웠다 / 여기는 시골책방입니다 / 문화공간으로서의 책방 / 책은 왜 정가를 주고 사야지요?

 

*덧붙이는 말

책방지기이자 저자인 임후남 작가님께서 싸인을 해주시며, 이름을 물어보셨다.

내 이름을 이야기할까 하다가 기쁨이라고 써주세요, 말하자

기쁜 일이 많았으면 하는 마음이예요?” 웃으시며 글을 적어주신다.

(, 솔직히는 Joy라고 불러주세요..하려다가 왠지 쑥쓰러웠다는건 안비밀이다^^;)

 


   

*기억에 남는 문장

죽음이 당장 제 눈앞에 놓이지 않았어도 어느 순간 죽음에 이르렀을 때 저는 무슨 생각을 할 수 있을까. 좋은 날들을 생각하면 미소가 지어질 것이고, 나쁜 날들을 생각하면 눈물이 나겠지요. 사는 동안 좋은 날들이 그래서 많았으면 참 좋겠습니다. p.28

 

사는 일이 그렇지요. 지금 내게 오지 않은 일들, 혹은 내게 지나간 일들이 있게 마련이지요. 어쩌면 누군가는 지금 겪고 있을 일이기도 하고요. 그런 날들을 위해 지금의 평온한 날들을, 지금이 날씨를 맘껏 누립니다. 지나간 것은 지나간 것대로 생각하고, 오지 않을 일들은 그때 생각하자, 하면서 말입니다. p.33

 

심심해야 바람소리가 들리고, 햇빛이 내 몸에 닿는 것도 느낍니다. 책이나 음악도 이럴 때는 의미가 없지요.

봄입니다. 부디 계신 곳에서 봄을 누리시길 바랍니다. p.39

 

하루를 살고, 한 달을 살고, 일 년을 살고. 그래서 일생을 살아갑니다. 일생은 결국 오늘의 연속이지요..(중략)..어떻게 나이 들 것인가, 어떻게 죽을 것인가. 그것은 결국 오늘을 어떻게 살 것인가와 같습니다. pp.41-42

 

예전 같았으면 발을 동동 구르고, 한숨을 쉬었을 텐데 이상하리만치 평정심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아마도 좀 나이 들어서 그런 게 아닌가 싶습니다. 살아 보니 건강을 잃거나 크게 마음을 다치는 일 만큼 큰일은 없구나 싶습니다. p.45

 

매일 꾸준히 지속적으로 하는 것. 그것이 삶을 앞으로 나아가게 하는 것이겠지요. 어제의 내가 오늘의 내가 아닌 것은 몸뿐만이 아니라 생각도 마찬가지입니다..(중략)..마음을 들여다보면서 나를 돌아보고 주변을 바라보는 시간을 만들어야겠습니다. p.52

 

새해에는 우리의 생활을 윤기 있게 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우리의 생활이 책과 함께, 생각과 함께 반짝이길 바랍니다. 오늘 함께해주셔서 고맙습니다. pp.74-75

 

평안하신지요.

별일 없이 하루하루를 사는 것이 좋은 삶이지만 사는 게 때때로 살아내야 하는 것이어서 오늘 당장은 힘들더라도 내일은 평안하리라 믿고 또 하루를 살아가는 게 아닌가 생각합니다. p.82

 

오늘 하루를 살아갑니다. 오늘의 만남이 내일로 이어지지 않더라도 마음에 들어오고 무늬를 만드는 일. 물론 그것은 반드시 사람과의 일뿐만 아니지요. , 영화, 그림, 음악, 장소 등등. 코로나 시대. 마음을 따듯하게 하는 만남을 많이 갖고 지내시길 바랍니다. p.70

 

안개 속을 걸으려고 하지 말고, 그냥 멈춰 서는 것도 방법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분명한 것은 안개는 걷힌다는 것이지요. 그러니 살면서 안개 속에 갇혔다 싶을 때는 헤매지 말고 안으로 들어와 나의 일과 마주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p.74

 

풍경 속 먼 산은 그대로지만, 그 산을 이루고 있는 나무와 풀들은 매일매일 조금씩 변하고 있겠구나 생각합니다. 마찬가지로 어제의 내가 다르고 오늘의 내가 다르겠지요. 오늘 하루, 나에게 속지 말고 지내야겠어요. p.83

 

마음대로 안 되는 게 사는 것이지만, 매일 사는 대로 만들어지는 게 인생이니까요. p.93

 

젊었을 때는 나이를 비슷하게 먹지요. 그러나 나이 들면서 서로 다르게 늙어갑니다. 어떤 사람은 나이 들어서도 더 멋있고 건강해지는 반면, 어떤 사람은 그냥 늙어갑니다’..(중략)..누구나 늙어갑니다. 그러나 모두 똑같이 늙지는 않습니다. 새순을 틔운 오래된 감나무처럼 내 삶의 새순을 틔우고 살고 싶습니다. p.99

 

아름다움도 찾아야 보입니다. 그리고 오늘이 내일보다 예쁩니다. p.109

 

아픈 사람 앞에서는 사실 무슨 말을 할 수가 없습니다. 그냥 그의 얼굴을 보고 손잡아 주고 이야기를 듣는 게 전부일 뿐입니다. p.114

 

책을 읽는다고 다 이해한 것도 아닙니다. 지금도 그렇지요. 나의 그릇만큼 받아들일 뿐입니다. 그런데 분명한 것은 책을 읽을수록 마음이 풍족해진다는 것입니다. p.135

 

살아가는 일은 녹록지 않습니다. 사는 일 앞에서는 누구도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멈추고, 방황합니다. 그러다 앞으로 한발 내딛습니다. 꿈은 그 한 발을 내딛게 하는 힘이지요.

사는 일도, 꿈도 온전히 혼자만의 몫입니다. p.165

 

볼 것도 많고, 모든 것이 넘치는 시대에 나만의 시선을 갖고 살아가는 일은 쉽지 않습니다. 무엇을 보는가는 결국 무엇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로 이어집니다. 그것은 곧 내가 됩니다.

나는 무엇을 보고 있을까? 그가 내게 던진 숙제였습니다. p.205

 

매 순간 선택을 하면서 살아갑니다. 같은 시간, 같은 비용. 무엇에 쓸 것인가. 그에 따라 인생의 결이 달라집니다. p.228

 

누구나 저마다의 기준으로 살아갑니다. 오늘 나의 기준이 내일도 같을 수는 없습니다. 나의 시야는 늘 한계가 있고, 나이 들어서도 흔들리면서 살아갈 수밖에 없습니다. p.247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6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부자의우주

    오늘 오늘을 사는 것
    한 문장이 더 있었는데 … 잊어버렸네요
    나의 그릇만큼 받아들인다

    그렇네요
    화낼 일도 기쁜 일도 나의 그릇 만큼
    나의 소중한 오늘 ……

    2021년 한 해 수고 많으셨습니다 Joy님 ^^
    감사합니다 ~~~

    2021.12.26 14:12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Joy

      책의 글처럼 오늘, 오늘 그 시간을 충실히 살다보면 더욱 빛나는 시간들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항상 조언과 격려를 아끼지 않고 응원해주신 부자의우주님!
      2021년 수고 많으셨고, 2022년에는 더욱 멋진 시간이 기다리고 있기를 응원드립니다^^

      2021.12.31 20:47
  • 스타블로거 책구경

    와우~작가님의 시골 책방을 다녀오셨군요~
    저는 요즘 북스테이를 꿈꾸는데 여의치가 않아서 실천못하고 있거든요.
    책 소개속에,책방을 찾아간 마음속에 조이님의 이쁜 마음들이 함께 들어가 있어서 참 좋으네요^^

    2021.12.26 15:25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Joy

      아, 저도 북스테이 하고 싶은 곳을 손에 꼽아보고 있어요.
      코로나19 때문에 많은 서점들이 잠정중단을 했더라구요.
      작지만 반짝이는 동네책방들이 많다는 것을 알게된 한 해 였어요^^

      2021.12.31 20:48
  • 스타블로거 ne518


    오늘 좋은 기억을 내일을 살면 좋을 듯하네요 오늘 아픈 건 잊어버리고... 이렇게 생각해도 좋은 것보다 안 좋은 걸 더 잘 기억하는... 기쁨 님이라고 하셨군요 Joy 님한테 앞으로 기쁜 일 많이 생기기를 바랍니다


    희선

    2021.12.28 01:51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Joy

      희선님, 2021년 아픈 일 속상했던 일은 잊으시고, 내일부터 시작하는 2022년 새해 기분좋은 일들이 가득하시기를 바랍니다^^

      2021.12.31 20:49

PRIDE2